전체메뉴
[단독]새 항공기 사고 업무시스템 교체… 젊어진 대한항공
더보기

[단독]새 항공기 사고 업무시스템 교체… 젊어진 대한항공

변종국 기자 입력 2019-06-20 03:00수정 2019-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원태 회장, 경영행보 본격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미국 항공기 제작사인 보잉의 케빈 매컬리스터 상용기 부문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왼쪽에서 두 번째)가 18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 국제 에어쇼에서 B787-10과 B787-9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대한항공 제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본격적인 경영행보에 나섰다. 연료소비효율이 뛰어난 신기종을 도입하고 항공산업에 정보기술(IT)을 접목하면서 대한항공의 이익 창출에 적극 나서겠다는 것이다. 토종사모펀드인 KCGI(강성부 펀드)와의 경영권 대결에 앞서 경영자로서의 능력을 대내외적으로 분명히 보여주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19일 대한한공은 프랑스 파리 르부르제 공항에서 열리고 있는 파리 에어쇼에서 보잉의 ‘B787 드림라이너’ 기종 중 가장 큰 모델인 ‘B787-10’ 20대(10대는 리스)와 ‘B787-9’ 10대 등 총 30대의 항공기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18일(현지 시간) 계약 직후 “연료 효율성이 크게 향상됐을 뿐 아니라 승객과 화물을 더 수송할 수 있는 B787-10은 B787-9와 함께 대한항공 중·장거리 노선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계약은 조 회장 취임 이후 이뤄진 첫 번째 대형 계약이다. 대한항공은 이날 투자 규모를 96억9300억 달러(약 11조4000억 원)로 공시했다.


B787 기종은 대한항공이 운영하고 있는 A330, B777, B747 중 오래된 항공기를 대체하게 된다. B787은 기체의 절반 이상이 첨단 탄소복합소재로 제작돼 무게가 줄어 연료 효율이 개선됐다. 엔진은 제너럴일렉트릭(GE)에서 만드는 엔진을 장착할 예정으로 B777-200보다 연료 효율성이 20∼25% 정도 향상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조 회장은 기종 현대화와 운영의 효율성 증대를 위해 이번 계약을 적극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1분기(1∼3월) 매출 3조498억 원을 내면서 영업이익이 1482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6.2% 줄고 당기순손실도 342억 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이런 상황에서 연료 효율성이 높은 기종으로 이익을 극대화하려는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 1일부터 20년 가까이 써오던 마이크로소프트 기반의 업무 시스템을 버리고 구글의 클라우드 생산성 및 협업 소프트웨어인 지스위트(G-Suite)를 전사에 적용한다. 지스위트는 G메일, 구글 드라이브, 구글 캘린더 등의 도구를 직원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클라우드 방식을 사용해 업무에 활용할 수 있다. 업무 효율성이 뛰어나 글로벌 기업이나 IT 업체들은 이미 상당수 도입한 시스템이다. 대한항공은 11월부터는 내부 인트라넷도 지스위트와 연동되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이다.

조 회장의 이런 시도는 이미 예고돼 왔다. 그는 이달 초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서울 총회에서도 IT 분야에 특화된 리더로 소개됐다. 지난해 1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아마존웹서비스(AWS) 리인벤트 2018’ 행사에 직접 참여해 대한항공 IT 시스템 도입 비전을 밝히기도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승무원들의 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신혼여행이나 생일 등 각종 기념일에 제공했던 케이크 서비스를 다음 달 1일부터 중단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비효율적인 부분을 계속 개선하고 이를 위한 투자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대한항공#조원태 회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