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상남자’ 최불암 “김민자에 접근 하던 男 다 물러가” 어떻게 했길래?
더보기

‘상남자’ 최불암 “김민자에 접근 하던 男 다 물러가” 어떻게 했길래?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6-18 08:30수정 2019-06-18 08: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곧 결혼 50주년이 되는 배우 최불암-김민자 부부가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젊은시절 톱 배우였던 김민자는 “난 TV가 시작, 남편은 연극이었다. 우연히 연극하는 걸 보게 됐다. 이 사람이 누군지도 몰랐다. 무대에서 왔다갔다 하는 남자가 있는데 내 눈에 상당히 잘하는 사람이었다. 연기를 참 잘하는 사람이 있네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나와서 보니까 이름이 참 이상하더라. 최불암. 그리고는 잊어버렸다”고 떠올렸다.

김민자를 TV에서 처음 봤다는 최불암은 “연극을 포기하고 방송 시작한 게 이 사람 때문이야”라고 설명했다.

최불암은 “아내를 수소문 했다. 어느 날은 매점에 온다고 그래서 기다린 거다. 그때는 정말 떨렸다. (김민자가) ‘다 먹었으니 가자’ 하더라. 내가 얼른 가서 ‘계산했어’라고 말했다. ‘아니 누구신데 계산했냐’고 물어보길래 ‘최불암이다’ 말하고 돌아서 나왔다”고 회상했다.

이후 최불암의 ‘상남자’, ‘직진남’ 면모는 계속 됐다고 한다.

주요기사


최불암은 “내가 김민자를 좋아한다고 소문을 열심히 냈다”며 “주위 사람들이 아내한테 덤비다가 다 물러가더라. 찜을 해놓은 거지”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주위의 반대에 부딪혔다. 최불암은 “내가 조건이 안 좋았다. 외아들에 홀어머니에 안정적인 수입도 없었다. 남편감으로 0점이었다”고 말했다. 김민자는 “반대하는 사람이 많았다. 친구도 가족도 반대했다”며 “나도 갈등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김민자는 ‘오랫동안 함께한 남편과 동상이몽 있냐’는 질문에 “있다. 영원히 안 맞는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술을 너무 많이 마신다. 거의 인사불성이다. 많이 힘들고 짜증도 났다. 그런데 근본이 나쁜 사람은 아니니까”라며 “오래 살다 보면 서로 배려를 해줘야 한다. 부부가 절대로 같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