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故 이채욱 前인천공항 사장 유족, 유지 따라 하늘고에 장학금 1억
더보기

故 이채욱 前인천공항 사장 유족, 유지 따라 하늘고에 장학금 1억

박재명 기자 입력 2019-06-17 03:00수정 2019-06-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하늘고가 세계적인 명문고로 성장해 나가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고 이채욱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사진)이 2011년 10월 인천 중구 하늘고 건립식에 참석해서 했던 말이다. 이 전 사장은 올해 3월 별세한 이후에도 이 약속을 지켰다. 16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 전 사장의 유가족들은 14일 하늘고를 찾아 장학금 1억 원을 기탁했다. 유가족들은 “고인의 유지에 따라 기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늘고는 이 전 사장이 인천공항공사 사장으로 재임하던 시절 공사 지원금 500억 원을 바탕으로 설립됐다. 설립 이후 인천공항공사 임직원들의 인천 영종도 거주 비율이 늘었다. 이 전 사장은 24시간 운영되는 공항의 특성상 인근에 임직원 자녀가 다닐 고교 설립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하늘고 건립을 추진했다.

장학금 1억 원은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꿈을 잃지 않는 하늘고 학생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 전 사장은 1946년 경북 상주 출생으로 GE코리아 회장, 인천공항공사 사장, CJ 부회장 등을 지낸 바 있다.

주요기사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인천하늘고#인천공항공사 사장#장학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