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U-20 월드컵] 한국 1-2 우크라이나 : 후반 7분 수프리아하 추가골
더보기

[U-20 월드컵] 한국 1-2 우크라이나 : 후반 7분 수프리아하 추가골

뉴스1입력 2019-06-16 02:16수정 2019-06-16 02: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이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1로 맞서던 후반 7분 터진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의 골로 2-1로 리드를 내줬다.

전반 2분 한국은 오른쪽 측면에서 김세윤의 돌파를 통해 페널티킥(PK) 비디오판독(VAR)을 이끌어 냈다. 미국의 이스마일 엘패스 주심은 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에이스 이강인은 차분하게 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34분 프리킥 상황에서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의 만회골이 터져 1-1 균형을 맞춘 채 전반이 마무리됐다. 이어진 후반 7분 첫 골을 기록한 수프리아하가 흐른 공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2-1로 우크라이나가 앞서나갔다.

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