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늘과 내일/신연수]최태원을 굳이 변호하자면…
더보기

[오늘과 내일/신연수]최태원을 굳이 변호하자면…

신연수 논설위원 입력 2019-06-13 03:00수정 2019-06-13 17: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자들 이혼에 한국-미국 다른 시각… SK ‘사회적 가치’ 좋은 뜻 가려서야
신연수 논설위원
“오랜 고민과 별거 끝에 우리는 이혼하고 친구로 살기로 했다. 앞으로 부모, 친구, 사업 파트너로서 더 나은 삶을 살아갈 것으로 기대한다.”

세계 최고의 부자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대표는 올해 초 부인 매켄지와 함께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두 사람의 이혼 사실을 밝혔다. 미국 언론들은 베이조스가 별거 중에 TV 앵커 로런 샌체즈와 사귀는 등 외도를 했다고 보도했다.

한국에서는 다른 스토리가 전개된다. 최태원 SK 회장은 2015년 말 “노소영 관장과의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았다”면서 “관계를 잘 마무리하겠다”고 공개적으로 고백했다. 이에 대해 노 관장은 “가정을 지키겠다”고 대응했고 두 사람은 이혼소송 중이다.

재벌가의 ‘사랑과 전쟁’은 사람들의 관심거리다. 모임에선 논쟁이 벌어지기도 한다. 최 회장이 잘못했다는 의견이 많다. 새 애인이 미모의 젊은 여성이라는 점에서 ‘조강지처들’의 분노는 더 폭발한다. 남자들은 자칫했다간 같은 사람으로 찍힐까봐 말조심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주요기사

필자로 말하면 ‘남녀관계는 옳고 그름보다 개인적 선택의 문제’라는 입장이다. 가정은 물론 소중하다. 그러나 자녀들은 다 자란 데다 부부간에 신뢰와 사랑이 없다면 지켜야 할 가정의 가치란 무엇인가? 아직 사회 경제적으로 여성이 불리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는 여성을 보호해야 하지만, 재벌가는 특별히 그럴 이유도 없어 보인다. 오히려 예전엔 비밀스레 이뤄지던 일부 부자들의 내연관계나 혼외자식 문제를 털어놨다는 면에서 최 회장의 솔직함을 사주고 싶다.

오지랖 넓게 재벌의 가정 일까지 관심을 갖는 이유가 있다. 최근 ‘사회적 가치’에 대한 최 회장의 좋은 뜻마저 사생활 논란에 가려 ‘관종’ 취급을 받는 것 같아 안타깝기 때문이다. 기업이 이윤만 추구할 것이 아니라 사회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해야 한다는 데 SK와 최 회장의 관심은 유별나다.

기업은 원래 그 자체로 인류에 유익한 것을 많이 만들어내는 유용한 기관이다. 그러나 경쟁이 치열해지고 기업들이 좀더 많은 이익을 추구하면서 기업에 이익이 되는 것이 사회 전체에는 해로운 경우도 많이 생겼다. 더 많은 이익을 위해 환경을 해친다든가 최근 ‘인보사’ 사태처럼 소비자를 속이는 것들이 그런 사례다.

기업전략 분야의 석학인 마이클 포터 하버드대 교수는 2010년 ‘하버드비즈니스리뷰(HBR)’에 ‘자본주의를 어떻게 치유할 것인가’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그는 “기업이 더 많은 이익을 좇느라 사회 전체의 이익을 해치는 구조로는 기업과 사회가 모두 망한다”면서 기업이 새로운 사업을 계획할 때부터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공유가치창출(CSV)’을 새로운 경영전략으로 제안했다.

최 회장 역시 “앞으로는 기업의 생존을 위해서도 사회적 가치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SK는 16개 주요 계열사의 재무 성과와 함께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도 발표하기로 했다. 처음부터 사회에 꼭 필요한 사업을 하겠다고 마음먹는 것과 돈만 벌겠다는 것은 큰 차이를 낳을 것이다. 다만 SK의 발표가 실제로 얼마나 실행될지, 일각에서 의심하는 것처럼 다른 문제를 가리기 위한 것은 아닌지 지켜볼 일이다.

참, 제프와 이혼한 매켄지는 재산 44조 원 가운데 절반을 기부하기로 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만든 ‘기빙 플레지(giving pledge)’에는 이처럼 재산의 절반 이상을 내놓겠다고 약속한 억만장자들이 수백 명이라고 한다. 한국에도 이런 쿨한 부자들이 많아지면 좋겠다.

신연수 논설위원 ysshin@donga.com
#최태원#남녀관계#기업전략#이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