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文대통령에 전달 메시지 없어…김여정, 李여사 조의문 전달
더보기

北, 文대통령에 전달 메시지 없어…김여정, 李여사 조의문 전달

뉴스1입력 2019-06-12 18:12수정 2019-06-12 1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판문점서 김여정 통해 李여사 조의문 전달 받아
15분간 회동…“남북간 협력 계속 해나가야 취지 언급”
북한이 12일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판문점에서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 조문과 조의를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는 뜻을 밝혔으나, 문재인 대통령에 전하는 별도의 메시지는 없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판문점 통일각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을 만난 뒤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귀환하며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북측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하겠다며 이날 오후 5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만날 것을 제의했다.

주요기사

이에 남측에서는 정 실장을 비롯해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한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이원)이 판문점으로 나갔다.

북측에서는 김 제1부부장 외에 이현 통일전선부 실장이 나와 통일각에서 약 15분 정도 대화가 이뤄졌다.

정 실장에 따르면, 김 제 1부부장은 이 자리에서 고인에 대한 애도와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을 전달하면서 “이희호 여사의 그간 민족간 화합과 협력을 위해서 애쓰신 뜻을 받들어서 남북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김 위원장의 메시지 역시 “이희호 여사가 기여한 공로를 기억하고 유지를 받들어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키자는 의미”였다고 박 이사장은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 별도의 친서나 메시지를 보내지는 않았다.

정 실장은 “그런 것(친서나 메시지)은 없었다. 오늘은 고인에 대한 남북의 추모와 애도의 말씀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 전달한 친서도 없었다고 말했다.

김 제1부부장은 박 이사장이 10년전 김대중 대통령 서거 당시 북한 조문 사절단이 와 청와대를 방문했던 것을 언급하면서 아쉬움을 표했음에도 별다른 설명은 않은 채 “김 위원장께 그런 말씀을 드리겠다”고만 했다고 박 이사장은 밝혔다.

15분간 회동에서 김 제1부부장은 진지하고 엄숙한 표정이었으나 분위기는 좋았다고 박 이사장은 전했다.

(파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