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두 장수프로의 딜레마 “예전엔 되던 것이 지금은 안돼요”
더보기

두 장수프로의 딜레마 “예전엔 되던 것이 지금은 안돼요”

신규진 기자 입력 2019-06-12 03:00수정 2019-06-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는 사랑을 싣고’ ‘개그콘서트’… 개인정보 조회 힘들어지고
논란 가능성에 소재 선정 촉각… 방송 환경 변화로 제작 어려움
지난해 8년 만에 다시 방영하는 KBS ‘TV는 사랑을 싣고’ (왼쪽 사진)는 10% 안팎의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장수 프로그램으로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에 대해 제작진은 “알 수 없다”고 말한다. 침체기를 겪고 있는 KBS ‘개그콘서트’는 7월 대대적인 프로그램 개편을 예고했다. KBS 제공
“(프로그램을) 잘못 선택하신 듯하네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시대에 검색 몇 번이면 금방 찾을 줄 알았다. 오히려 방송 분량이 안 나올까 걱정까지 했다고 한다. KBS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형사 출신 김복준 한국범죄학연구소 연구위원이 MC 윤정수에게 한 말처럼, 2011년 9월 개인정보보호법이 시행되면서 사람 찾는 게 더 까다로워졌다. 김 위원이 “사람 조회하면 조회해준 경찰관은 옷을 벗어야 한다”고 말할 정도다.

프로그램 주기가 더욱 짧아진 시대, 그나마 과거부터 명맥을 이어온 장수 프로그램들이 방송환경 변화로 제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과거에 머물지 않고 변화를 줘야 한다는 부담감과 제작 과정의 시행착오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1994년부터 2010년까지 방영한 ‘TV는 사랑을 싣고’는 최고시청률 47%를 기록한 KBS의 대표 장수 예능. 지난해 9월 8년 만에 리부트를 하면서 ‘The Power Of Love’ 노래와 함께 연예인이 찾고 싶은 지인과 감격적으로 상봉하는 스튜디오 촬영 대신, 직접 발품을 파는 외부 촬영을 택했다. 교사가 리포터에게 생활기록부를 폭로(?)하는 특유의 설정이 이젠 시대가 바뀌어 연예인 본인이 직접 가야 가능하기 때문.

주요기사

구청이나 학교에서 “안 된다”는 답을 듣기 일쑤라 촬영 전후 제작진 3, 4명이 의뢰자를 수소문하는 일도 버거워졌다. 인요한 연세대 교수 편은 6개월 만에 방송이 됐을 만큼 사람을 찾을 단서가 부족하다. 때문에 아예 제작도 못한 연예인도 많다고 한다. 정택수 CP는 “방송 촬영을 나가면 다소 혜택을 보던 시절보다 확실히 제작이 어려워졌다. 전화 한 통이면 풀리던 문제도 지금은 일일이 사람을 붙잡고 물어봐야 한다”고 전했다.

달라진 시대의 흐름이 야속한 건 1999년부터 방영하고 있는 KBS ‘개그콘서트’도 마찬가지. 지난달 1000회를 맞았지만 5∼8% 시청률로 콩트 코미디에 대한 관심이 떨어진 것을 체감하고 있다. 원종재 PD는 지난달 간담회에서 “과거 자주 사용하던 가학성, 외모 비하 등의 소재를 더 이상 쓸 수 없다. 시대가 바뀌었기 때문에 대사 하나도 고민이 크다”고 토로했다.

녹화날인 수요일을 제외하고 일주일 동안 밤낮으로 회의를 하지만 혹여 논란이 될까 발전시키지 못한 아이디어도 수두룩하다. 일부 출연진의 유튜브 1인 방송 활동도 막을 수 없는 흐름이 됐다. 코너 2개를 맡고 있는 개그맨 신봉선은 “과거엔 되고 지금은 안 되는 선을 맞추기가 너무 어렵다. 후배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방송용으로 만들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tv는 사랑을 싣고#개그콘서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