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김정은 위원장이 하노이까지 가서 모욕 당했다고 생각…”
더보기

“北, 김정은 위원장이 하노이까지 가서 모욕 당했다고 생각…”

이지훈 기자 입력 2019-05-27 20:32수정 2019-05-27 2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장거리 타격수단을 동원한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하고, 화력타격훈련 개시 명령을 내렸다고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이 10일 전했다. (사진제공=노동신문) /2019.5.10 © News1

“평양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하노이까지 가서 모욕을 당했고 체면을 구겼다고 생각하고 있다.”

게오르기 톨로라야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장은 27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개최한 ‘2019 글로벌 인텔리전스 서밋’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국의 실무급이 아닌 최고위급으로부터 대가를 받기 위해 (나름대로) ‘전략적 인내’를 하고 있다. 절실하게 ‘딜’을 원하지만 (여전히) 빅딜이 아닌 연속적인 스몰딜을 원한다”고도 했다. 최근 유엔(UN) 제재위원회 패널로 임명된 게오르기 센터장은 일주일 전 평양을 방문해 북한 정부 인사를 두루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게오르기 센터장은 “북한이 현재 모든 연락, 회담 등 일제의 접촉을 중단하고 미국의 행동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하노이 합의 결렬 후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한 뒤 여태껏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해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6월 방한 전후로 남북미 3각 정상회담 개최설도 나오지만 북한은 전혀 반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어 “북한 고위급 관료와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었는데 당시 그 관료가 ‘미국과 완전한 형태의 외교적 관계 정상화가 되면 핵무기를 포기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는 ‘선 상응조치, 후 핵 포기’인 만큼 트럼프 행정부가 받기 어려운 것이어서, 북한이 미국과 당분간 대화 의지가 없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조셉 디트라니 전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싱가포르 회담 이후에도 미국은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김영철 당시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접촉하려 했으나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주요기사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핵 시설은 5개’라는 취지로 언급한 것에 대해 미국, 중국, 러시아의 전문가들은 “북한 핵 시설은 적어도 5개 이상”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런 가운데 ‘하노이 회담’ 당시 북한이 폐기하겠다고 제안한 핵 시설 중 영변 내 고농축 우라늄 시설이 포함됐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게오르기 센터장은 “북한의 제안에는 고농축 우라늄 시설 포기 방안도 포함된 걸로 확인했다”면서 “북한이 가진 핵 자산의 3분의 1을 포기한다는 의미”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