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심한 영화광 소년’이 거장 되기까지…봉준호의 영화 인생은?
더보기

‘소심한 영화광 소년’이 거장 되기까지…봉준호의 영화 인생은?

신규진기자 입력 2019-05-26 17:09수정 2019-05-26 17: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살의 나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소심한 영화광 소년’이 세계 최고 권위의 황금종려상을 받기까지…. 장르영화의 틀 속에서 사회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을 담아내온 봉준호 감독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췄다는 평을 들어왔다. “봉준호 자체가 장르”(미국 영화매체 인디와이어)라는 말처럼 기존 장르법칙을 뒤틀거나 융합하는 새로운 시도에도 능하다. 사소한 장면이라도 치밀한 복선을 배치하는 섬세한 연출로 ‘봉테일(봉준호+디테일)’이라는 별명도 붙을 정도.

그의 이름을 본격적으로 알리기 시작한 영화는 ‘살인의 추억’(2003년)이다. 스릴러 장르의 재미에 1980년대 한국사회 공권력의 무능함에 대한 풍자를 담았다. 52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해 흥행에 성공했을 뿐 아니라 평단의 호평 세례도 잇따랐다. 할리우드 괴수 영화에서 볼 수 없는 그만의 해학, 풍자를 담은 ‘괴물’(2006년)은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탄생을 알린 작품이다. 괴물과 맞서 싸우는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한국 사회의 무기력을 꼬집었고 관객 수 1301만 명을 기록하는 쾌거를 이뤘다.

가족은 그의 주된 단골 소재다. ‘마더’(2009년)에서는 광기 어린 모성애를, 첫 할리우드 진출작인 ‘설국열차’(2013년)와 넷플릭스 ‘옥자’(2017년)는 계급과 계층 갈등을 그리면서도 가족 구성원의 삶 속에 담긴 희비를 담았다. ‘기생충’ 역시 가족 드라마라는 평범한 소재에서 한국사회의 불안한 현실을 꼬집는다.

대구 출신인 그는 연세대 사회학과와 한국영화아카데미를 졸업했다.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천변풍경’을 쓴 소설가 구보 박태원(1909~1986)의 외손자이기도 하다.

주요기사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