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하라, SNS에 “안녕”→의식 잃은 채 발견…병원에서 치료 중
더보기

구하라, SNS에 “안녕”→의식 잃은 채 발견…병원에서 치료 중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26 14:10수정 2019-05-26 14: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구하라. 사진=동아닷컴DB

카라 출신 구하라(28)가 26일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구하라는 이날 오전 0시 40분께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에게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의식은 없지만 호흡과 맥박은 정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의 매니저는 전날 구하라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듯한 글을 올린 것을 보고 여러 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자 직접 집을 찾았다가 쓰러져 있는 구하라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주요기사

구하라는 전날인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는 글귀에 이어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척 그렇게 계속 참고 살다 보니, 겉은 멀쩡해지는데 속은 엉망진창으로 망가지고 있는 것 같은 기분” 등의 글이 적힌 게시물을 올려 팬들의 걱정을 샀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와 폭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구하라는 지난해 12월 일본에서 단독 팬미팅을 시작으로 활동을 재개했으나, 최근에는 성형수술 의혹 등이 제기돼 안검하수 수술을 받았다고 직접 해명하기도 했다.

당시 구하라는 “어린 나이 때부터 활동하는 동안 수많은 악플과 심적인 고통으로 많이 상처받아왔다”며 “저도 하루하루 열심히 살고 있는 사람이다. 어떤 모습이든 한 번이라도 곱게 예쁜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