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학폭 루머’ 잔나비, 24일 학교 축제서 공연…스케줄 소화
더보기

‘학폭 루머’ 잔나비, 24일 학교 축제서 공연…스케줄 소화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24 18:27수정 2019-05-24 18: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잔나비/동아일보 DB

학폭(학교 폭력) 루머에 휩싸인 밴드 잔나비가 24일 일정을 예정대로 소화했다.

이날 오후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엔 잔나비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 계원예술고등학교에서 공연을 펼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다수 게재됐다.

계원예고 학생들은 잔나비 사진을 올리면서 “마지막 축제를 너무 멋있게 마무리 해준 잔나비”, “무대부터 마인드까지 아티스트 그 자체”, “잔나비 사랑해요ㅠㅠ”, 등의 글을 남겼다.

앞서 전날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잔나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폭력을 밝힙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주요기사

해당 글에서 누리꾼은 11년 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모 고등학교에서 잔나비 멤버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며 “반응이 웃기다고, 재미있다고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쳐놓는 건 기본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잔나비 측은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잔나비는 분당 출신인 보컬 최정훈, 기타 김도형, 건반 유영현, 베이스 장경준에 함양에서 온 드러머 윤결까지 합세해 결성된 5인조 밴드다. 멤버들 모두 1992년생 원숭이띠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