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PSG는 좁다” 음바페, 지단과 눈 맞나
더보기

“PSG는 좁다” 음바페, 지단과 눈 맞나

정윤철 기자 입력 2019-05-23 03:00수정 2019-05-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리그1 ‘올해의 선수상’ 받고는 “선수인생 전환점, 새 출발할 수도”
화들짝 PSG “이적은 안될 말”
“프랑스 출신 감독과 뭔가 이루자”… 레알, 회장까지 노골적으로 손짓
음바페 AP 뉴시스
프랑스의 ‘신성’ 킬리안 음바페(21)가 소속팀 파리생제르맹(PSG)과 이적 문제를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음바페의 차기 행선지로는 ‘명가 재건’을 꿈꾸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레알)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스페인 일간 마르카는 22일 “프랑스 리그1 PSG가 이번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16강에서 탈락하면서 음바페는 실망감을 느꼈다. 최근 이적을 염두에 둔 듯한 음바페의 행동을 레알이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음바페는 최근 프랑스프로축구선수협회가 선정한 ‘리그1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뒤 돌출 발언을 했다. 그는 “내 선수 경력에 전환점이 왔다. PSG에서 계속 뛸 수 있지만, 다른 곳에서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에서 4골을 터뜨리며 프랑스의 우승을 이끈 뒤 스타덤에 오른 음바페는 이번 시즌 리그1에서 32골(개인 득점 1위·22일 현재)을 터뜨렸다. 팀의 주포를 이적시킬 생각이 없는 PSG는 이례적으로 구단 성명을 통해 ‘이적 불가 방침’을 공표했다. PSG는 “음바페와 지난 2년 동안 강한 유대를 유지하면서 팀의 역사를 함께 일궈왔다. 이런 관계는 다음 시즌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선수와 구단이 신경전을 펼치는 양상이 된 가운데 음바페가 예전부터 레알행을 고려해왔다는 증언도 나왔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PSG 사령탑이었던 우나이 에메리 아스널 감독은 “음바페는 내가 팀을 이끌 때도 레알로 이적하길 원했다”고 말했다.

지단 감독 사진 출처 레알 마드리드 페이스북
스페인 언론에 따르면 레알은 지난해 7월 ‘득점 기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유벤투스(이탈리아)로 이적한 뒤 약화된 공격력을 보완하기 위해 음바페의 영입을 꾀하고 있다. 호날두가 없었던 이번 시즌 레알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와 UCL 우승에 모두 실패했다.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회장은 “우리 팀 감독인 지네딘 지단은 프랑스 출신이다. 같은 프랑스인인 음바페와 함께 뭔가를 이뤄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레알은 3월 지단의 사령탑 복귀와 함께 리빌딩을 시작했다. UCL 3연패를 이뤄낸 지단이 돌아오자 이적설에 시달렸던 중앙 수비수 라파엘 바란(26)은 과감히 잔류를 택했다. 바란은 마르카와의 인터뷰에서 “다음 시즌에도 레알에 남을 것이다. 우리는 지단 감독과 함께 반등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레알은 여름 이적 시장에서 음바페 등의 영입을 위해 3억 유로(약 3992억 원)의 자금을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레알이 유럽축구연맹의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규정(구단이 수입 이상으로 과도한 돈을 지출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일부 선수를 처분해 자금을 마련해야 한다. 마르카에 따르면 현재 레알이 스폰서 후원금 등을 통해 얻은 수입 중 이적 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금액은 1억 유로(약 1330억 원)다. 하비에르 테바스 프리메라리가 회장은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 PSG 등은 국영기업으로부터 수익을 지원받기 때문에 실제 수입을 신경 쓰지 않는다. 이를 통해 이적 시장의 인플레이션을 주도해왔다”고 비판하며 FFP 규정이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레알이 자금 마련을 위해 가장 먼저 이적시키려는 선수는 개러스 베일(30)이다. 부상이 잦은 그는 이번 시즌 14골에 그쳤다. 지단 감독은 시즌 막판 베일을 벤치 멤버로 전락시키면서 무언의 ‘이적 압박’을 했다. 그러나 베일은 레알을 떠날 생각이 없는 모양새다. 그의 에이전트 조너선 바넷은 “베일은 잔류를 원한다. 그는 여전히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다”고 말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킬리안 음바페#psg#지단#레알 마드리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