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한미 정상 통화 유출자 확인…곧 구체적 경위 설명”
더보기

靑 “한미 정상 통화 유출자 확인…곧 구체적 경위 설명”

뉴스1입력 2019-05-22 22:57수정 2019-05-23 1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 언론, 강효상 의원 고교 후배 외교관 지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논의한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자가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22일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의 비공개 통화 내용을 유출한 자의 신원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국가 정상 간의 통화 내용은 ‘3급 비밀’에 해당한다.

이날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강 의원의 고교 후배인 주미 한국대사관에 근무하는 외교부 참사관 A씨는 한미 정상이 통화한 다음날 대사관에서 통화 내용을 열람한 뒤 강 의원에게 전했다.

강 의원은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다음달 오사카 주요20개국(G20) 회의 참석을 계기로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A씨는 기자회견 당일 오전 강 의원과 카카오톡의 보이스톡으로 두 차례 통화했고 기자회견 뒤 다시 통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강 의원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강 의원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청와대는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이 외교부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외교부 직원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곧 (통화 유출의) 구체적인 경위를 설명할 것”이라면서도 “A씨인지는 아직 특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날 언론보도에 대해 “관련 사항을 조사 중이며 현재로서는 확인해 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