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봉 5000만 원’ 받는 데 걸리는 시간, 대기업 6.6년…중소기업은?
더보기

‘연봉 5000만 원’ 받는 데 걸리는 시간, 대기업 6.6년…중소기업은?

강승현 기자 입력 2019-05-21 16:06수정 2019-05-21 19: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DB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가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구인구직 사이트 사람인이 기업 583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소기업 직원이 연봉 5000만 원을 받는 데 걸리는 시간은 대기업 직원보다 2배 이상 소요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이 연봉 5000만 원을 달성하는 데는 평균 10.3년이 걸렸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이 6.6년이 걸리는데 반해 중견기업은 9.3년이 걸렸고 중소기업은 10.5년으로 격차가 컸다. 대기업은 연봉 5000만 원을 받는 5년차 이하 비율이 전체의 44%에 달했으나, 중견기업은 16%, 중소기업은 8%에 불과했다.

신입사원 초봉 차이도 컸다.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신입사원 연봉은 평균 2662만 원으로 집계됐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 3394만 원, 중견기업 3155만 원, 중소기업 2562만 원 순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격차는 832만원에 달했다.


응답 기업 중 학력에 따라 차이를 두는 기업(52개사)들의 연봉 5000만 원 달성 기간은 대학원 이상(7.6년), 4년제 대졸(9.5년), 전문대졸(11.8년), 고졸 이하(13.1년)의 순으로 차이를 보였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