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유미 “생방송 펑크, 변명의 여지없이 내 불찰…죄송하다”
더보기

강유미 “생방송 펑크, 변명의 여지없이 내 불찰…죄송하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19 14:16수정 2019-05-19 14: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유미 유튜브 캡처.

강유미 유튜브 캡처.

라디오 생방송 펑크로 물의를 빚은 개그우먼 강유미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라고 사과했다.

강유미는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먼저 저의 기사를 통해 많은 분들께 접하셨을 저의 방송 펑크에 대해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불찰로 인해 발생한 일이 맞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저로 인하여 피해를 받으셨을 '김성완의 시사夜' 작가님, PD님을 비롯한 방송 관계자분들께도 다시 한번 이 자리를 빌려 사죄의 말씀드리며, 또한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하여 실망감을 안겨 드렸을 많은 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강유미는 "향후에는 더 신중하고, 꼼꼼하게 모든 바에 임하며 더 책임감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주요기사

한편 전날 KBS1 라디오 '김성완의 시사夜' 작가 A 씨는 자신의 SNS에 "펑크 내신 개그우먼 강유미 씨, 방송하시는 분이 생방송 시간 개념이 그토록 없으셔서야 곤란하죠. 다른 데도 아니고 KBS '개그콘서트' 1000회 기념 대표성을 갖고 해주시기로 한 인터뷰를 생방송 불과 1시간 전에 ○작가가 확인을 했던데 그새 까먹었다고요? 생방 펑크 최악입니다. 생방은 시간이 칼인 걸 정녕 모르십니까"라며 비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