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제의 귀환’ 시즌2, 그린은 떨고 있다
더보기

‘황제의 귀환’ 시즌2, 그린은 떨고 있다

안영식 전문기자 입력 2019-05-16 03:00수정 2019-05-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메이저 PGA챔피언십 16일 티오프
마스터스 제패 우즈, 우승 0순위… “155명은 1명을 위한 들러리일뿐”
세계 1위 탈환- PGA 최다승 타이, 전리품도 견줄 수 없이 화려해
156명이 출전하지만 주위의 시선은 온통 한 명에게 쏠릴 듯하다. 16일 막이 오르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PGA챔피언십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주목받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다. 우즈는 지난달 마스터스에서 정상에 오르며 화려하게 부활한 데 이어 메이저 2연승을 노리고 있다. 대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주 베스페이지 주립공원 블랙코스는 우즈가 2002년 US오픈을 제패한 기분 좋은 추억이 있어 더욱 관심을 끈다. 동아일보DB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위대한 컴백 2탄’을 쏘아올릴 것인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제101회 PGA챔피언십이 16일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주립공원 블랙코스(파70·7459야드)에서 나흘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로이터통신은 “선수 156명이 출전하지만 155명은 한 명을 위한 조연이 될 것이다. 2002년 이 코스에서 US오픈을 제패한 타이거 우즈가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전망했다. 다소 과장된 듯하지만 언론과 팬들의 관심이 우즈에게 집중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우즈는 지난달 ‘명인열전’ 마스터스에서 다섯 번째 그린재킷을 차지하며 ‘세계 스포츠 역사상 가장 위대한 컴백’이라는 찬사를 들었다. 우즈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샘 스니드(미국·2002년 작고)가 보유한 PGA 최다승(82승)과 타이를 이룬다. PGA챔피언십 통산 5승째를 거두면 잭 니클라우스(미국)의 메이저 최다승(18승)을 2승 차로 좁힐 수 있다.

주요기사

한편 세계 랭킹 6위인 우즈는 우승할 경우 다른 선수들의 성적에 따라 2013년 3월 이후 6년여 만에 세계 랭킹 1위 등극도 노려 볼 수 있다. 이번 대회에서 현재 세계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10위 밖으로 밀려나고 2위와 3위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브룩스 켑카(미국)가 2위 밖으로 처지면 가능하다.

우즈가 메이저 대회를 연속 제패(2006년 브리티시오픈, PGA챔피언십)한 것은 13년 전 일이지만 베스페이지 블랙코스는 우즈가 2002년 US오픈 정상에 올랐던 곳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하지만 베스페이지 블랙코스는 파70인데 전장은 무려 7500야드에 육박해 일단 장타자에게 유리하다. 44세의 중년인 우즈는 이제 투어 최상위급 장타자는 아니다. 이번 시즌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52위(299.6야드)인 우즈가 시즌 그린 적중률 1위(75.6%)의 정교한 아이언 샷으로 ‘거리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우즈는 이번 대회 1, 2라운드를 ‘메이저 사냥꾼’ 켑카, ‘우즈 천적’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와 같은 조에서 샷 대결을 벌이게 됐다. 켑카는 이 대회 2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PGA투어의 대표적인 장타자다, 지난해 브리티시오픈 챔피언인 몰리나리는 지난달 마스터스에서 우즈에게 역전패한 뒤 설욕을 벼르고 있어 흥미진진하다.

한편 조던 스피스(미국)는 이번 대회에서 커리어 그랜드슬램(생애 4대 메이저타이틀 획득)에 도전한다. 만약 그가 우승하면 진 사러젠(1935년)과 벤 호건(1953년), 게리 플레이어(1965년), 잭 니클라우스(1966년), 타이거 우즈(2000년)에 이어 통산 여섯 번째 주인공이 된다.

한국 선수들은 지난주 AT&T 바이런 넬슨에서 PGA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강성훈(32)을 비롯해 2009년 챔피언 양용은(47), 안병훈(28), 임성재(21), 김시우(24) 등 5명이 출전한다.

안영식 전문기자 ysahn@donga.com
#pga챔피언십#타이거 우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