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문희상 의장, 女의원 성추행” 사퇴 요구
더보기

한국당 “문희상 의장, 女의원 성추행” 사퇴 요구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4-25 03:00수정 2019-04-25 03: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이자 의원 “심각한 성적 수치심” 文의장측 “자해공갈이나 다름없어”
文의장, 女의원 얼굴 두 차례 양손으로 만져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하는 과정에서 문 의장이 임이자 의원의 얼굴을 양손으로 만지고 있다. 임 의원은 문 의장이 의장실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막는 과정에서 앞으로 나섰다가 문 의장이 자신의 복부를 손으로 만지자 “이러면 성희롱”이라고 했는데,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냐”며 자신의 얼굴을 두 차례 손으로 만지고 끌어안기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문 의장 측은 “이동 중에 신체 접촉이 있었던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자유한국당 제공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둘러싼 국회에서의 갈등이 급기야 문희상 국회의장의 성추행 논란으로 번졌다.

자유한국당은 24일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하는 과정에서 문 의장이 의장실을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몸으로 막았다. 이때 문 의장이 임이자 의원의 복부에 손을 접촉해 임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이다”며 항의했다. 그러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냐”며 양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 만졌다. 임 의원은 “재차 항의했는데도 문 의장이 다시 양손으로 끌어안은 뒤 의장실을 빠져나갔다”며 “부적절한 신체 접촉으로, 여성으로서 심각한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밝혔다. 당시 의장실은 한국당 의원들과 보좌진, 경호원, 취재진 등 100여 명으로 차 있었다. 임 의원은 항의 방문 직후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임 의원이 문 의장을 양팔 벌려 가로막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이를 성추행이라고 하는 건 ‘자해공갈’이나 다름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회 관계자는 “조금이라도 접촉하면 성추행이라고 주장하려고 여성 의원들을 앞세워 막은 것 아니냐”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한국당은 “위계에 의한 성추행”이라며 문 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성, 남성을 떠나서 임 의원과 한국당을 능멸하고 모욕한 행위”라고 했다. 같은 당 심재철 의원은 “난 의장이고 너희는 평의원에 불과하다는 생각이 지독히 바닥에 깔려 있어서 그런 동작이 서슴없이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명백한 증거를 두고도 오히려 피해자인 임 의원을 가해자로 모는 것은 악의적인 2차 피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패스트트랙#국회#문희상 국회의장#성추행 논란#자유한국당 임이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