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신환 사보임계’ 유승민계 저지에 일단 불발…25일 재격돌
더보기

‘오신환 사보임계’ 유승민계 저지에 일단 불발…25일 재격돌

뉴시스입력 2019-04-24 17:45수정 2019-04-24 21: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오신환 의원을 다른 의원으로 교체하기로 결정을 내렸다.

오신환 의원이 여야 4당이 합의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패스트트랙)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히자 결국 사보임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내 패스트트랙 처리 반대파 의원들이 국회 의안국에서 물리적 제지에 나서며 공문 제출은 불발됐다.

이날 오후 5시께부터 바른미래당이 김 원내대표 명의로 국회 의안국에 공문을 제출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유의동, 하태경, 지상욱 의원이 제지에 나섰다. 이후 유승민 전 대표, 이혜훈 의원, 당사자인 오신환 의원도 도착해 힘을 보탰다.

지상욱 의원은 “날치기하는 것인데 양심이 있으면 우리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안국 직원들에게도 팩스 접수 강행을 의식한 듯 “팩스가 어디 있나. 공직자 여러분도 정말 중심을 잡고 정당한 절차를 지켜주길 바란다”라며 “도와주시면 한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오신환 의원은 “의사과에, 의장실에 분명히 공문으로 제 뜻을 밝혔다”라며 “제 소신과 원칙에 반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결코 용납하고 받아들일 수 없으며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바른정당계는 지도부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서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김관영 원내대표가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고 한 발언을 뒤집었다는 주장이다.

특히 지금까지 현 지도부 거취에 대해서 말을 아껴왔던 유승민 전 대표도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겠다고 나섰다.

유 전 대표는 “어제 의총과 오늘 진행되는 상황을 보고 이제 지도부 전원은 더이상 당을 끌고갈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즉각 퇴진을 요구하고 퇴진을 위해 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같은 당 의원들 앞에서 원내대표가 한 약속을 하루만에 말을 뒤집고 사보임한다는 것은 민주화됐다고 스스로 자부하는 정당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제가 제일 싫어하는 사람이 거짓말하는 사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치적으로 원내대표가 동료 의원들을 이렇게 거짓말하고 속이는 중요한 잘못을 저지른 데 대해선 책임 지고 즉각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 게 맞다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거취에 대해선 “그동안 3년째 밖에 나와서 이 고생을 같이 하고 있는 동지들이기 때문에 어떤 일이라고 하더라도 8명은 같이 의논해서 하도록 하겠다”라며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함께 행동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유의동 의원도 “어제 의원총회장에서 김관영 의원이 의원들을 상대로 있어선 안되는 거짓말과 현혹으로 지금 이 사태를 여기까지 몰고온 책임이 있다”라며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태경 의원도 “원내대표 불신임을 추진할 수 밖에 없다”라며 “원내대표 스스로 사퇴하게끔 이미 의총을 소집했기 때문에 원내대표가 할 것이다. 사실상 사보임 효력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 전 대표 등 반대파 의원들은 의사국 내에서 자리를 지키며 공문이 제출되지 않은 것을 확인한 뒤 오후 8시30분께 자리를 떴다.

유 전 대표는 자리를 뜨며 “국회의장이 강행을 하지 않을 거라 믿지만, 불법적 행위를 강행하면 적법한 사보임 절차가 아니기 때문에 그 이후 법적 조치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공문 제출은 불발됐지만 여야 4당이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사개특위에서 25일까지 패스트트랙에 올리기로 합의한 만큼 내일(25일) 강행 가능성에 이목이 쏠린다.

패스트트랙 상정 안건은 소관위원회 위원 5분의 3(11명) 이상이 찬성해야 지정이 가능하다. 사개특위 위원 수는 18명으로 한국당 위원 7명 전원이 반대하고, 바른미래당 위원인 오신환·권은희 의원 중 1명이라도 반대표를 던지면 패스트트랙 지정은 불발된다.

만일 김관영 원내대표가 사보임 결정을 바꾸지 않는다면 교체가 예정된 채이배 의원이 찬성표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전날 바른미래당은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대상 안건 지정) 합의안을 찬성 12표, 반대 11표의 과반 찬성으로 추인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