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툭하면 공장 멈출 판” 산안법에 떠는 재계
더보기

“툭하면 공장 멈출 판” 산안법에 떠는 재계

박은서 기자 입력 2019-04-23 03:00수정 2019-04-23 12: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산재때 내릴수 있는 작업중지명령, 法 시행령 개정안에 구체 기준 없어
경총 “정부 자의적 판단 우려” 반발
이른바 ‘김용균법’으로 불리며 올해 1월 국회를 통과한 산업안전보건법(산안법)의 시행령 개정안을 정부가 22일 입법 예고했다. 그러나 재해 발생 우려 시 고용노동부 장관이 내릴 수 있는 작업중지 명령의 기준이 시행령 개정안에 담기지 않아 산업계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올해 1월 산안법이 전면 개정되면서 사망자 발생 등 중대 재해가 발생한 경우 고용부 장관이 직접 작업중지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중대 재해 발생 후 다시 재해가 발생할 급박한 위험이 있는 경우 ‘일부 작업중지’를, 붕괴 화재 폭발 등으로 재해가 주변에 확산할 위험이 있으면 ‘전부 작업중지’를 명령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문제는 이날 입법 예고된 시행령과 시행규칙에 작업중지 명령을 내릴 수 있는 기준이 구체적으로 담기지 않았다는 점이다. 반면 작업중지 명령을 해제할 때는 근로자의 의견을 들어야 하고, 해제 요청 후 4일 이내에 심의위원회를 열어 해제 여부를 심의하도록 ‘까다로운 조건’을 담았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정부의 자의적 판단에 따라 작업중지를 내리긴 쉬운 반면 해제 결정은 계속 늦어질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또 추락이나 질식 화재 폭발 등 위험 요소가 있는 거의 모든 사업장에서의 사고 발생 시 원청 사업주가 책임지도록 한 부분도 문제 삼고 있다. 현실적으로 사업장 밖에서의 작업자 안전을 원청 사업주가 전부 책임지기 어렵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고용부는 “입법 예고 기간에 노사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며 “작업중지 명령과 관련한 세부 내용은 지침 형태로 곧 내놓겠다”고 말했다. 개정 산안법과 시행령은 내년 1월부터 적용된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산안법#작업중지 명령#산업재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