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소형 SUV ‘베뉴’…뉴욕서 세계 최초 공개
더보기

현대차 소형 SUV ‘베뉴’…뉴욕서 세계 최초 공개

뉴스1입력 2019-04-20 10:56수정 2019-04-20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급 최고 수준 안전 및 편의 사양으로 ‘엔트리급’ 편견 깨
효율성·운전 재미까지…안정적인 도심 주행 감성 확보
현대자동차가 새로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베뉴(VENUE)’를 미국 뉴욕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새 엔트리 SUV 베뉴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SUV 라인업 가운데 가장 작은 차급인 베뉴는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으로 세련된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제품이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은 “베뉴를 통해 고객들이 취향에 따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SUV 라인업을 강화했다”며 “베뉴는 현대차의 디자인 방향성을 녹여내는 동시에 베뉴 고유의 독특한 매력으로 고객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현대차는 베뉴에 전방충돌방지보조와 차로이탈방지보조, 후측방충돌경고, 후방교차충돌경고, 하이빔보조 등 다양한 첨단 기술도 적용하면서 엔트리급 차량이 가진 한계를 넘어섰다.

편의 사양에 있어서도 현대차 최초로 ‘수납형 커버링 쉘프’를 적용했다. 러기지 룸에 수화물을 수납할 경우 시트백 후면에 커버링 쉘프를 수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에 뒷좌석 또는 차량 외부에 별도로 보관해야 하는 불편함을 줄였다.

베뉴는 도시에서의 활동이 많은 밀레니얼 세대들을 고려해 도심 주행에 적합한 안정적이고 편안한 주행 성능에 초점을 맞춘 차다.

북미에서는 현대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에 변속 시 충격 없이 매끄러운 주행이 가능한 차세대 무단변속기인 ‘스마트스트림 IVT’가 맞물려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에 안정적인 동력 성능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6단 수동 변속기도 선택할 수 있도록 마련해 선택의 폭을 넓히고 운전의 재미를 느껴볼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현대차는 뉴욕 모터쇼에서 신형 쏘나타도 북미 시장에 처음 공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