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영자 집 공개 “쇼룸 같은 곳, 안 씻고 침대서 절대 못 자”
더보기

이영자 집 공개 “쇼룸 같은 곳, 안 씻고 침대서 절대 못 자”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19 15:26수정 2019-04-19 15: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올리브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이영자의 집이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의 ‘밥블레스유’에서는 이영자의 동료 김숙, 송은이가 이영자의 집을 극찬했다.

이날 가구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방송 자료화면으로 이영자의 집 일부가 공개됐다.

이영자 집에 놀러 가본 경험이 있는 송은이는 “(이영자)언니 집 너무 예쁘잖아. 정말 ‘이게 연예인 집이구나’라고 말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숙 역시 “방도 너무 예쁘고 이불보는 누가 봐도 백화점에 진열된 것 같이 생겼다. 그래서 사실 문화충격이었다. 너무 예뻤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송은이는 “언니가 너무 맛있는 걸 많이 해주더라. 그런데 배가 부르고 졸려서 ‘자고 싶다’고 하니 우리에게 잠자리를 마련해주고 언니는 침대에서 안 자고 구석에서 자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영자는 “그 방은 쇼룸이다. 내가 씻지도 못하고 엄청나게 피곤한 날이 있지 않나. 그때마다 방이 나에게 ‘여기서 자지 마라’고 자기암시를 한다. 침대한테 미안해서 바닥에 쪼그려 잔다”고 전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