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살신성인 이수현’ 아버지 이성대씨 아들곁으로
더보기

‘살신성인 이수현’ 아버지 이성대씨 아들곁으로

부산=조용휘 기자 입력 2019-03-23 03:00수정 2019-03-23 04: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유학 중이던 2001년 1월 26일 도쿄(東京) 신오쿠보(新大久保)역 철로에 떨어진 일본인 취객을 구하려다 27세의 나이로 숨진 의인 이수현 씨의 부친 이성대 씨(사진)가 21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80세.

올해 초 건강이 악화된 이 씨는 1월 26일 신오쿠보역에서 열린 아들의 18주기 추모행사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하지만 추모식 후 일본인들에게 보내는 서면 인사말을 통해 “현재의 한일 관계가 엄혹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활발하게 교류해 마음을 잇는 일을 소중히 하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고인은 2002년 아들 이름을 딴 ‘LSH아시아장학회’를 설립하고 일본에서 공부하는 아시아 유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는 지진 피해자들을 위해 1000만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또 의인 이수현정신선양회 명예회장으로 활동하며 살신성인한 아들의 뜻을 대신했다. 2015년에는 한일 친선 교류에 기여한 공로로 일본 정부 훈장인 욱일쌍광장을 받기도 했다. 빈소는 부산 동아대병원에 차려졌다. 발인은 23일 오전 8시.
 
부산=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