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슈퍼 손, 슈퍼카… 17억원 ‘라페라리’ 부웅∼
더보기

슈퍼 손, 슈퍼카… 17억원 ‘라페라리’ 부웅∼

이원주 기자 입력 2019-03-21 03:00수정 2019-03-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흥민, 500대뿐인 명차 소유… 벤틀리-아우디-마세라티도 몰아
손흥민이 영국에서 보유하고 있는 ‘슈퍼카’들. 왼쪽 아래부터 시계 방향으로 페라리의 ‘라페라리’, 아우디의 ‘R8 쿠페’, 벤틀리의 ‘콘티넨털’, 마세라티의 ‘르반떼’. 페라리를 상징하는 색은 붉은색이지만 손흥민은 검은색 페라리를 갖고 있다. 페라리·마세라티 제공
963마력의 힘을 내는 6000cc 엔진이 으르렁거리기 시작하면 시속 100km를 돌파하는 데 단 3초도 걸리지 않는 슈퍼카. 페라리의 ‘라페라리’는 돈이 있다고 아무나 탈 수 있는 차가 아니다. 전 세계에서 단 500명만이 이 날렵한 괴물을 소유하고 있다. 손흥민(27·토트넘)이 그중 하나다. 영국 타블로이드지 ‘더 선’은 20일 500대밖에 생산되지 않은 ‘한정판’ 라페라리 중 한 대를 손흥민이 갖고 있다고 전했다.

힘과 민첩함을 지닌 이 차의 몸값은 무지막지하다. 약 115만 파운드(약 17억2000만 원)에 달하는 라페라리는 비싸기로 세계 10위를 오르내린다. 전기와 휘발유의 힘을 섞어 쓰는 하이브리드 차종이다.

손흥민은 주급 11만 파운드(약 1억6500만 원)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봉 순위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내에서 상위권에 속한다. 왼발 오른발을 모두 쓰고 미드필더와 최전방 공격수를 가리지 않는 손흥민의 특성은 이 차의 특성과도 닮았다. 이 차의 색깔은 페라리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인 빨간색이 아닌 검은색이다. 빨간색은 토트넘의 북런던 라이벌인 아스널의 상징색이다. 손흥민이 검은색 라페라리를 고집한 이유다.


손흥민의 차고에는 그 외에도 자동차 마니아들을 놀라게 할 차가 많다. 벤틀리 콘티넨털 GT(2억4000만 원), 아우디 R8 쿠페(2억4500만 원), 마세라티 르반떼(약 1억4000만 원)도 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무광 검은색으로 이뤄진 레인지로버도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주요기사

손흥민이 이 차들을 모두 구입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르반떼는 제작사인 마세라티에서 손흥민에게 증정한 차다. 마세라티 측은 “손흥민처럼 섬세함과 파워를 겸비한 차”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손흥민#슈퍼카#르반떼#라페라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