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쌍용차 “카드수수료, 현대차수준으로…계약해지 불사”
더보기

쌍용차 “카드수수료, 현대차수준으로…계약해지 불사”

뉴시스입력 2019-03-20 17:44수정 2019-03-20 1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쌍용자동차가 카드사에 현대·기아차와 협상한 것과 같은 수준의 수수료율을 요구하며 강력 반발했다. 제안을 수용하지 않는다면 계약해지도 불사한다는 입장이다.

금융당국이 대형가맹점 갑질을 처벌하겠다고 경고한지 하루만에 반대한 것인 만큼 향후 쌍용차 행보가 주목된다. 카드업계는 현대·기아차에 이어 수수료 인상 실패가 자동차업계 전체로 확대될 것으로 우려했다.

20일 카드업계 등에 따르면 쌍용차는 오는 22일까지 협상에 이르지 못하면 오는 25일부로 가맹점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각 카드사들에 통보했다.

쌍용차는 자사가 제안한 수수료안을 카드사가 수용하지 않는다면 계약해지도 불사한다는 입장이다. 이번주 내로 협상에 이르지 못하면 쌍용차를 카드로 구매하려는 고객들의 불편이 우려된다.

주요기사

이는 쌍용차의 협상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현대·기아차가 수수료 인상을 반대하며 계약해지를 통보하자, 카드사가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가까스로 협상이 타결됐기 때문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달초 카드사에서 일방적으로 통보한 뒤 이미 인상된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카드사들이 현대차와 수수료율 조정 협의를 원만히 진행한 것처럼 우리도 (현대차와) 합의된 수수료율 수준으로 협상을 요청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카드사는 일방적으로 요구만하고 협의에 나서지 않아 오는 25일까지 입장을 정하라고 요청한 것일 뿐 계약해지를 통보한 것은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어 “고객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카드사와 협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카드사는 “계약해지를 통보한 것이 맞다”면서 “아무래도 금융위에서 대형가맹점이 협상력 우위라는 점을 악용해 낮은 수수료율을 요구할 경우 법적 처벌할 수 있다고 경고한지 하루만에 해지를 통보한 만큼 입장 표명에 조심스러운 것 같다”고 귀띔했다.

반면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은 협상을 진행 중이다. 지금 상황에서는 계약해지까진 고민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높은 카드수수료에 부담을 느껴 그동안 인상을 반대하고 있지만 계약해지까지 고려하는 상황은 아니다”면서 “협상이 길어질수록 고객불안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빠른 시일 내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르노삼성 관계자도 “카드사에서 인상을 통보했을 때부터 협상을 이어왔지만 아직까지 이렇다할 결론은 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자동차업계 입장에서도 현실적인 수수료 적용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드사는 앞으로 대형가맹점 수수료 인상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우려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현기차 사례처럼 대형가맹점이 계약해지를 통보하면 카드사는 손쓸 수 있는 방법이 별로 없다”면서 “가맹점이 이같은 강수를 두면 수수료율 인상은 사실상 실패할 것”으로 우려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