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절친 떠나보낸’ 이청용, 평소와 다르지 않던 입소 풍경
더보기

‘절친 떠나보낸’ 이청용, 평소와 다르지 않던 입소 풍경

남장현 기자 입력 2019-03-19 18:00수정 2019-03-19 18: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이청용.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베테랑 미드필더 이청용(31·VfL 보훔)이 본격적인 홀로서기에 나섰다. 수많은 추억을 공유한 친구들이 떠난 축구국가대표팀에서의 여정이다.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직후 기성용(30·뉴캐슬 유나이티드)과 구자철(30·아우크스부르크)이 태극마크를 반납하면서 그는 대표팀 최고참급이 됐다.

대표팀은 볼리비아(22일·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콜롬비아(26일·서울월드컵경기장)로 이어질 3월 A매치 시리즈를 위해 18일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모여 풀 트레이닝에 돌입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50·포르투갈)의 호출을 받은 태극전사 27명 중 이청용의 나이는 오른쪽 풀백 최철순(32·전북 현대) 다음이고, 또 가장 많은 A매치(87경기·8골)를 소화했다.

그만큼 더 무거워진 어깨. 솔직히 고민이 많다. 2008년 5월부터 가슴에 품은 태극마크의 가치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나 동기부여를 찾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센추리 클럽(A매치 100회 이상 출전) 가입을 바라보는 건 개인 성향에 맞지 않고, 3년 후인 2022카타르월드컵도 너무 멀다. “나이로 대표팀에서 배제될 일은 없다”는 것이 벤투 감독의 입장이라고는 하나 지금이 그 어느 때보다 혼란스럽고 외로운 시기임에는 틀림없다.

그래도 이청용은 프로페셔널이다. 프로에 데뷔하고 한결같았던 겸손한 모습처럼 묵묵하게 제 역할을 할 뿐이다. 지난 주말 소속 팀 경기에 참여하느라 가장 늦게 NFC에 입소한 19일 풍경도 그랬다. 소집명단을 확인한 뒤 마음의 준비를 했고, 독일 보훔에서 국제공항이 위치한 프랑크푸르트까지 직접 차를 몰아 두 시간을 달렸다. 이어 10시간 넘는 비행 직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NFC로 향했다. 사랑하는 아기와의 만남은 공항에서 파주로 이동하던 한 시간여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깜짝 은퇴선언보다는 물 흐르듯 매끄러운 과정을 택한 이청용은 그렇게 ‘평소와 다름없이’, 새로운 출발선에 선 벤투호에서의 또 다른 하루를 시작했다.

파주|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