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정년퇴직자 자연감소로 해결”, 노조는 “정규직 1만명 추가채용 가능”
더보기

현대차 “정년퇴직자 자연감소로 해결”, 노조는 “정규직 1만명 추가채용 가능”

김현수 기자 입력 2019-03-19 03:00수정 2019-03-19 03: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기차 등 생산 확대로 글로벌 자동차업계 인력 구조조정 눈앞
‘퇴직자 충원’ 노사 쟁점 부상

현대·기아자동차가 2030년까지 매년 정년퇴직자 약 2800명이 나오는 가운데 떠나는 퇴직자 자리를 채울 충원 문제가 노사갈등의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확산으로 인력 감소가 예상되자 현대차는 정년퇴직자 자리를 충원하지 않는 ‘자연적 감소’를 주장하고, 노조는 충원 보장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1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사측은 최근 노사 특별 고용안정위원회에서 전기차 생산 확대로 2025년까지 인력이 20%가량 불필요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현대차 생산직 인원수는 3만5000여 명인데 이 중 약 6500∼7000명의 잉여 인력이 발생하는 것이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친환경차 44개 모델로 연간 167만 대를 생산하겠다는 로드맵을 올 초 발표했다. 전기차에는 내연기관차에 들어가는 부품 3만여 개 중 37%가량이 사라져 필요 인력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현대차 노조가 사측에 노사와 외부 자문위원이 함께하는 특별 고용안정위원회 개최를 요구한 것도 이 때문이다. 노조도 2025년까지 잉여 인력이 20∼30%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자체 실사에 들어간 상태다.

문제는 해결 방안을 두고 노사 간 이견이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1950년대 말∼1960년대 초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의 대량 퇴직 문제가 노사 갈등의 쟁점으로 떠오르는 상황이다. 사측은 급증하는 정년퇴직자를 충원하지 않는 방식으로 ‘자연 인력감소’가 필요하다고 본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금속노조 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차 노조 생산직 조합원은 올해 1959년생 1164명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6년 동안 1만2937명, 2030년까지로 보면 2만1746명이 퇴직한다. 기아차까지 포함하면 2019∼2030년 정년퇴직할 노조 조합원 수는 3만3489명에 이른다. 공장 2, 3곳의 인력이 줄어드는 것으로 12년간 매년 약 2800명이 회사를 떠나는 셈이다.

주요기사

반면 노조는 사측이 정년퇴직자를 대체할 인원을 정규직이 아닌 비정규직으로 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노조 신문에서 “사측 말대로 인원 7000여 명이 불필요해져도 정년퇴직자가 그만큼 많이 떠나 추가 채용 1만여 명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사측은 단체협약 44조 1항에 ‘(충원) 필요인원 등 제반 사항은 노사협의로 정할 수 있다’는 문구에 따라 협의는 할 수 있지만 반드시 대체 채용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산업 패러다임이 완전히 바뀌는데 정년퇴직자 수만큼 바로 채용할 수 있는 기업이 어디에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폴크스바겐, 제너럴모터스(GM) 등도 전기차, 자율주행차 확대를 위해 대량 인원감축안을 발표한 바 있다. 폴크스바겐은 자연적 구조조정, 희망자 퇴직 등으로 2023년까지 행정직 7000여 명을 줄일 계획이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독일, 미국은 4차 산업혁명으로 기존 일자리가 줄어도 이를 대체할 서비스산업 등 일자리가 충분하지만 한국은 그렇지 못한 상황이라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현대기아차#정년퇴직자#정규직 채용#구조조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