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상곤 실록한의학]〈69〉발바닥 마사지로 장수 누린 이황
더보기

[이상곤 실록한의학]〈69〉발바닥 마사지로 장수 누린 이황

이상곤 갑산한의원 원장입력 2019-01-28 03:00수정 2019-01-28 09: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상곤 갑산한의원 원장
조선의 제21대 왕 영조는 당시 영의정이자 소론의 거두였던 이광좌에게 “화(火)가 오를 때에는 머리가 아프고 눈에 무엇이 가린 것 같다”고 자신의 화증(火症)을 설명하면서 그 치료법을 물었다. 이광좌는 이렇게 답한다.

“신이 봉조하 최규서(崔奎瑞, 경종 때 영의정을 지냄)의 말을 들으니 눈을 감고 정좌하여 제하(臍下)에 생각을 집중하거나 혹은 용천혈(涌泉穴)을 문지르면 시간이 흐른 뒤에 기가 또한 따라서 내려간다는 것을 분명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영조가 “발바닥의 용천혈을 문지르면 정말 기를 내릴 수 있느냐”고 다시 묻자 이광좌는 “퇴계 이황과 송나라 시인이자 정치가인 구양수가 효험이 큰 것이라고 권장하였다”고 답변한다. 이황의 ‘퇴계집’에는 그에 대한 내용이 구체적으로 언급됐다. 1549년 퇴계는 넷째 형 이해에게 보낸 안부 편지에서 심장의 화를 다스리는 방법으로 발바닥 마찰을 권했다.

“용천혈은 발바닥 가운데 있는데 모든 맥이 모이는 곳으로 심장과 통한다. 무릇 열이 발생하는 것은 모두 심화가 위로 타오르고 신수(腎水)가 아래로 가라앉기 때문이다. 일단 몸에 열이 오르기 시작하면 즉시 손으로 두 발바닥 가운데를 마찰한다. 천 번, 만 번을 비벼 온몸에 흥건히 땀이 흐를 때까지 하면 비록 요원의 불길과 같은 열도 한 번에 평온을 찾을 수 있다.”

퇴계는 20대 주역에 심취했다가 건강을 크게 해쳤다. 이후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많은 일을 했다. 퇴계는 양생법을 자세히 소개한 ‘활인심방’이라는 의서에 심취해 직접 필사도 했다. 이런 각고의 노력 덕분에 젊은 시절 잔병치레로 고생했던 퇴계는 일흔 살까지 건강하게 살며 장수를 누렸다.

주요기사

용천혈 마찰의 효험에 대해선 중국 송나라의 시인 소동파도 극찬했다. “어떤 무관(武官)이 이광(광동과 광서)에 근무한 것이 10여 년이 되었는데도, 장기(축축하고 더운 황야에서 나오는 독기)에 전염되지 않고 얼굴빛이 붉고 윤택하며 허리와 발이 경쾌하였다. 이는 애당초 약을 먹은 것이 아니고 오직 매일 아침 5경에 일어나 앉아서 두 발을 맞대고 더워질 때까지 용천혈을 땀이 날 때까지 무수히 문지른 효과다.”

침구학에서도 용천혈을 ‘열을 끌고 아래로 내려가 머리와 가슴의 병을 치료하는 혈’이라고 소개한다. 발바닥의 용천혈은 신장과 연결된 곳이다. 한의학적 의미의 신장은 오줌을 만드는 현대 의학적 의미가 아니라 ‘생명의 문’인 명문(命門)으로 정의하는 게 맞다. 중국의 고대 의서인 난경(難經)은 명문에 대해 “정신과 원기가 생기는 곳으로 남자는 정액이 담겼고 여자는 자궁이 매달린 기관”이라고 했다.

결혼 첫날밤 전 신랑의 발바닥을 때리는 풍속도 발바닥의 용천혈과 연결된 신장을 자극해 신랑의 정력을 북돋우려는 한의학적 발상이란 점을 감안하면 천연 비아그라가 발바닥에 숨어 있는 셈. 귀와 신장이 밀접한 관련이 있는 점을 감안하면 발바닥 문지르기로 얻어지는 또 다른 이득은 현대의 난치병, 이명의 감소다.
 
이상곤 갑산한의원 원장
#발바닥 마사지#영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