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직 부장검사, 음주운전 적발
더보기

현직 부장검사, 음주운전 적발

김동혁 기자 , 김은지 기자입력 2019-01-24 03:00수정 2019-01-24 10: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영대 기자
현직 부장검사가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23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반경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 도로에서 서울고검 소속 A 부장검사가 자신의 그랜저 승용차를 몰다 다른 차량을 추돌했다. 상대 운전자에게서 “음주운전이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측정을 한 결과 A 부장검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5%로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수준이었다. 경찰은 A 부장검사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추후 다시 불러 음주운전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A 부장검사는 “전날 마신 술이 다 깬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혁 hack@donga.com·김은지 기자
주요기사
#부장검사#음주운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