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권력형 비리’ 주장 나경원, “김정숙 여사가 영향력 발휘했다는 거냐” 묻자…
더보기

‘초권력형 비리’ 주장 나경원, “김정숙 여사가 영향력 발휘했다는 거냐” 묻자…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1-18 10:52수정 2019-01-18 1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DB)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초권력형 비리”라며 손 의원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관계를 강조하고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진행자 김어준과 논쟁을 벌였다.

이날 방송에서 김어준은 “초권력형 비리라는 게 무슨 뜻이냐”고 물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손 의원이 그냥 보통 통상의 초선 의원이 아니라는 거 다 아시잖냐”고 답했고, 김어준은 “초선 의원 아닌가. 그냥?”이라고 물었다.

나 원내대표는 “통상의 초선 의원하고는 달리 김정숙 여사님이랑 굉장히 친한 분이라고 널리 알려져 있잖냐”고 하자 김어준은 “동창으로 알고 있다. 동창인 거하고 이 사안하고 (무슨 상관이냐)”고 다시 물었다.

나 원내대표는 “국가 예산이 1100억 원이 투입되게 되어 있다”며 “저희 예산은 10억 얻기도 어렵다. 그래서 의원들이 (손 의원은) ‘참 재주도 좋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에 김어준은 “김정숙 여사가 영향력을 발휘했다는 거냐?”며 “입증하셔야 될 것 같다”고 말했고, 나 원내대표는 “그걸 왜 자꾸 그렇게 몰고 가시냐?”며 “청와대가 예민하게 대응 하는 게 굉장히 이상하고 의아하다. 저희가 말하는 것은 손 의원은 보통의 그냥 초선 의원하고 다른 분이라는 말씀을 드린 거다”고 답했다.

김어준 은 “그럼 이 건도 청문회 혹은 특검 주장까지 갈 것인가?”라고 물었고, 나 원내대표는 “일단은 어떻게 해서 이렇게 예산이 투입되게 되었는지 진상조사부터 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어준은 “손 의원은 투기 아니라는 데 의원직과 전 재산을 걸겠다는데?”라며 “손 의원하고 각을 세우실 생각은 없냐?”라고 나 원내대표도 뭔가를 걸 뜻이 있는지를 물었다.

이에 나 원내 대표는 “자꾸 그렇게 유도하시고 그러니까 편파 방송이라는 이야기를 듣는거다. 저는 원내대표로서 이야기를 하는 거다. 자꾸 그렇게 편파 방송 하시면 이제 안 나오겠다. 의리상 나왔는 데, 앞으로 진행을 공정하게 하시는 게 좋겠다”고 불쾌감을 표했다.

김어준은 “대표님의 주장도 일방적인 주장이잖냐”고 받아쳤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