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국무부 직원들, 내주 전원 복귀 지시받아
더보기

美 국무부 직원들, 내주 전원 복귀 지시받아

뉴스1입력 2019-01-18 08:34수정 2019-01-18 09: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2일부터 복귀…7만5천명 전원에 급여 지급”
국무부 해외 직원 23%·국내 직원 40% 해고 상태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장기화한 가운데 국무부가 전 직원에게 복귀 명령을 내렸다. 국무부는 ‘순조로운 외교 정책’을 복귀 이유로 들었다. 조만간 열릴 예정인 2차 북미 정상회담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17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다음 급료 기간이 시작되는 20일부터 국무부 소속 전 직원에게 복귀 명령을 내렸다. 21일이 연방 공휴일인 마틴루터킹 데이라 직원들은 실제론 22일부터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국무부는 공항 경비원이나 해양경찰 요원 등 무급으로 일하고 있는 많은 연방기관 공무원들과 달리 직원 7만5000명 전원에게 급여를 지급할 방침이다.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 관계자는 AFP 통신에 “미국의 지도력이 필요한‘ 전 세계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부서별 전체 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국무부는 “자원을 아낌없이 사용하겠다”면서도 “셧다운 첫 달 동안 해고되거나 무급으로 재택근무 명령을 받은 근로자들에게는 임금이 즉시 지불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셧다운이 다음 달까지 계속될 경우 직원들에게 계속해서 급여를 지급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고 덧붙였다.

17일 기준 미 국무부 소속 해외 직원 23%와 국내 직원 40%가 해고됐다. 다만 3월 초까지 임금이 보장된 미국 대사관 소속 외국인 직원들의 경우 셧다운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

지난달 22일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예산 문제에서 비롯된 미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는 이날 기준 27일째로 접어들었으나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간 해결책 도출을 위한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언제 종료될지 붙투명한 상황이다.

셧다운이 역대 최장으로 길어지자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의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에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북미정상회담을 위해선 회담 내용에 대한 조율은 제쳐두고 의전과 경호 등 실무 준비 작업에만 한 달 이상이 필요한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외교가에서는 회담 개최 시점을 빠르면 내달, 늦어도 3~4월 초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