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남대로 광촉매 도로포장, 미세먼지 줄여”
더보기

“강남대로 광촉매 도로포장, 미세먼지 줄여”

권기범기자 입력 2018-12-11 03:00수정 2018-12-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 도로시험서 효과 확인 서울시가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지 시험해보겠다”며 도로 위에 뿌렸던 ‘광촉매’ 도료가 실제 효과가 있었다는 자체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6월 말 서울 서초구 지하철 3호선 양재역 인근 강남대로에 광촉매 포장재를 코팅하는 시공을 했다. 길이 250m, 면적 7500m²의 10차로 도로에 ‘광촉매’를 분사했다. 광촉매는 빛을 받았을 때 화학반응을 촉진시키는 역할을 해 미세먼지 원인물질로 꼽히는 질소산화물(NOx) 등 화학물질이 공기 중에 떠다니지 않고 표면에 달라붙게 한다.

서울시는 당시 광촉매 포장재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겠다며 제한된 구간에만 포장을 했다. 이후 8월 7일∼10월 24일 일반 포장도로와 비교하는 실험을 한 결과 코팅된 표면의 질산염 농도가 일반 포장도로에 비해 1.5배 높았다. 흡착량이 많을수록 그만큼 미세먼지 생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볼 수 있다.


서울시는 당장 적용 지역을 확대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자동차 1만 대가 도로 위로 지나갈 경우 코팅 성분의 28%가 소실된다는 실험 결과가 나오는 등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주요기사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광촉매#미세먼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