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출신 수학자 허준이 ‘실리콘밸리 노벨상’ 수상
더보기

한국출신 수학자 허준이 ‘실리콘밸리 노벨상’ 수상

최영준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8-10-19 03:00수정 2018-10-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출신 수학자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고등연구소 방문교수(사진)가 ‘실리콘밸리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브레이크스루상’의 수학 부문 신진연구자상(뉴허라이즌상) 수상자로 17일(현지 시간) 선정됐다. 브레이크스루상은 기초물리학과 생명과학, 수학 분야에서 높은 성취를 이룬 중견 및 신진 연구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허 방문교수는 약 50년 동안 풀리지 않던 ‘로타 추측’을 해결한 공로로 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11월 4일에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미국항공우주국(NASA) 에임스연구센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상금은 10만 달러(약 1억1300만 원)다.
 
최영준 동아사이언스 기자 jxabbey@donga.com
주요기사
#허준이#실리콘밸리#브레이크스루상#로타 추측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