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떠나는 이미경 의원에 눈물 보인 국토장관
더보기

떠나는 이미경 의원에 눈물 보인 국토장관

강경석기자 입력 2016-05-13 03:00수정 2016-05-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토위 19대 마지막 회의… “서운해서” “서운해서 그랬습니다.”

19대 국회 마지막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던 12일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대 총선에서 낙천한 5선 이미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다 목이 메어 눈물을 보인 뒤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그동안 수고 많으셨고 항상 따뜻하게 질책해주셔서 저희도 정책을 펴는 데 많은 교훈을 얻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기도 했다.

이날 이 의원은 “오늘이 마지막 국토위 회의고 4년 국회 활동의 마지막 질의 겸 당부를 드린다. 강 장관을 비롯해 국토부 여러 공무원들 수고 많으셨다”고 말한 뒤 질의를 시작했다. 이어 “세입자 보호를 위한 주거안정 대책을 내놓아 달라”며 “20대 국회가 시작되면 바로 진전을 이룰 수 있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주요기사
#이미경#국토장관#국토교통위원회#강호인#더민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