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배우는 너무해’ 女스타 19금 동영상 유출사건에 ‘화들짝’
더보기

‘여배우는 너무해’ 女스타 19금 동영상 유출사건에 ‘화들짝’

동아일보입력 2014-03-06 12:12수정 2014-03-06 1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여배우는 너무해' 스틸 컷
배우 차예련과 조현재 주연의 영화 '여배우는 너무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달 27일 개봉한 영화 '여배우는 너무해'는 안하무인 톱스타 나비 역의 차예련과 그의 콧대를 꺾으려는 홍감독 조현재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그렸다.

'여배우는 너무해'에서 차예련은 완벽한 외모지만 '발연기'라는 지적을 받고 콧대만 높은 톱스타로 분했다. 조현재는 19금 코드로 영화계를 평정한 허당 영화감독 역을 맡았다.


특히 '여배우는 너무해'에서는 연예인 동영상이라고 불리는 19금 소재를 등장시켜 연예계에 만연한 루머를 꼬집었다. 불미스러운 동영상 유출사건에 휘말린 차예련이 이를 극복하고 진정한 여배우로 거듭나는 과정을 담았다.

관련기사

이에 누리꾼들은 "차예련-조현재 '여배우는 너무해', 연기 변신 기대", "차예련-조현재 '여배우는 너무해', 영화 재미있겠다", "차예련-조현재 '여배우는 너무해', 대박나길 바란다", "차예련-조현재 '여배우는 너무해', 흥미로운 소재다", "차예련-조현재 '여배우는 너무해', 역할 잘 어울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