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슈스케3’ 크리스 고라이트리 징역1년·집행유예 2년
더보기

‘슈스케3’ 크리스 고라이트리 징역1년·집행유예 2년

동아일보입력 2013-05-31 10:40수정 2013-05-31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 뉴시스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3'에 출연했던 미국인 크리스 고라이트리(30)가 사기 혐의 등으로 재판에 회부돼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정선재 부장판사)는 사기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범죄 혐의로 기소된 크리스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크리스는 2011년 4월부터 12월까지 한국인 여자친구 윤모(36)씨로부터 30차례에 걸쳐 324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지난해 10월 기소됐다.

크리스는 자신이 고소된 사실을 알게 되자 지난해 4월6일 윤씨 집으로 찾아가 주변 사진을 찍어 윤씨에게 전송하고 윤씨의 약점이나 신상을 공개하겠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관련기사

재판부는 "피해자가 피고인을 신뢰한다는 점을 이용, 여러 거짓말로 돈을 편취하고 협박 문자를 보내는 등 죄질이 결코 가볍지 않으며, 피해 회복을 위해 적극적인노력을 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