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명복을 빕니다]조계종 前총무원장 성수스님 입적
더보기

[명복을 빕니다]조계종 前총무원장 성수스님 입적

동아일보입력 2012-04-16 03:00수정 2012-04-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27법난 직후 취임… 도심포교 앞장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종단 원로의원 성수(性壽) 스님(사진)이 15일 오전 6시경 경남 양산 통도사 관음암에서 입적했다. 법랍 69세, 세수 89세.

고인은 1923년 당시 경남 울주에서 태어나 일제강점기에 부산 내원사에서 성암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으며 1948년 부산 범어사에서 동산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받았다. 1967년 조계사를 시작으로 범어사, 해인사 등 주요 사찰의 주지를 거쳐 10·27법난 직후인 1981년 제18대 총무원장에 취임했다.

1978년 일본에서 열린 세계불교지도자대회 한국대표로 참가했으며 1994년 조계종 원로의원에 선출됐다. 2004년 종단 최고 품계인 대종사(大宗師) 법계를 받았고, 2005∼2008년 종단 스님들에게 계를 주는 전계대화상을 맡았다. 1973년 서울 강남구 세곡동의 법수선원을 필두로 경남 산청의 해동선원, 경남 함양의 황대선원까지 3곳의 선원을 직접 창건해 조실로 주석했다.

영결식과 다비식은 19일 오전 10시 통도사에서 원로회의장으로 치러진다. 055-382-7182

주요기사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성수스님#부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