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계급 특진한 ‘과학 수사’
더보기

1계급 특진한 ‘과학 수사’

동아일보입력 2011-11-05 03:00수정 2011-11-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경위
국내 1호 프로파일러인 경찰청 수사국 권일용 경위(47·사진)가 과학수사부문상을 수상하고 1계급 특진한다. 경찰청은 4일 제63주년 과학수사의 날을 맞아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기념식을 갖고 과학수사, 법의학, 법과학 등 3개 분야 유공자에게 상을 수여했다.

과학수사 분야의 대표적 직책인 프로파일러는 일반적 수사 기법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연쇄살인이나 미제 사건 수사 등에 투입되며 용의자의 범죄행동이나 심리를 분석해 사건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다.

권 경위는 경력 18년의 베테랑 과학수사요원이다. 2004년 유영철, 2006년 정남규, 2009년 강호순, 2010년 김길태 등 희대의 연쇄살인마와 강간범들의 심리를 분석해 자백을 이끌어내는 등 수사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한편 과학수사대상 법의학 부문에서는 경북대 의과대 법의학교실이, 법과학 부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법과학부 화학분석과 미세증거물 감정팀이 수상했다.

주요기사

신광영 기자 ne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