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주이택씨 등 시민 4명의 5·18일기도 포함
더보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주이택씨 등 시민 4명의 5·18일기도 포함

동아일보입력 2011-05-26 03:00수정 2011-05-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군인들이 몽둥이로 닥치는 대로 내리쳐…
도청이 점령됐고 시위도 끝났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진압작전을 낱낱이 기록한 주이택 씨(62) 일기. 오른쪽 사진은 일기장 표지. 5·18광주민주화운동기록물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등재추진위원회 제공
‘군인들이 살육작전을 시작했다. 처음에는 1, 2명씩…. 나중에는 무더기로 젊은이들과 학생들을 잡아왔다….’

24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5·18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물 중에는 당시 시민 4명이 눈물로 쓴 일기장도 포함됐다. 당시 천주교 광주대교구 교구장인 윤공희 대주교의 운전사였던 주이택 씨(62)는 5·18 다음 날인 1980년 5월 19일 광주 금남로 가톨릭센터 6층에서 계엄군의 진압작전을 지켜봤다. 주 씨는 일기에 “(군인들이)닥치는 대로 몽둥이로 내려치니 (젊은이들이) 실신하다시피 해 차에 실려 갔다. 인간이 아니라 개나 돼지를 때려죽이는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묘사했다.

당시 광주우체국 통신과장으로 근무했던 조한유 씨(74)는 금남로에서 대학생 3명과 나눈 대화를 일기장에 적었다. ‘대학생들은 총이 없을 때는 무력했지만 이젠 대항력이 있다고 말한다. 또 젊은 남녀가 죽고 희생돼 부모님과 시민들이 합세할 것이라고 믿었다. (비폭력 시위를 하자는 설득에) 너무 깊이 빠진 느낌이지만 조만간 좋은 타결이 있을 것 같고 뜻이 반영되지 않으면 한 몸 희생하겠다는 각오다.’

당시 여고생으로 전남도청에서 시민군에게 밥을 지어줬던 주모 씨(48)는 “상황실에서 총기를 회수하고 사태를 수습하기로 했다. 하지만 일부 반발로 총기를 회수하지 못했다. 부지사실에서 자고 있는데 오빠들이 와 깨웠다. 계엄군이 들어오고 있으니 살고 싶은 사람은 피하라고 해 피신했다. 많은 군인이 투입돼 전남도청이 점령됐고 민주화를 부르짖던 시위도 끝났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일기에 적었다.

주요기사

당시 목포전화국 직원으로 일했던 조한금 씨(68·여·동아일보 목포주재 기자 최건 씨 부인)은 “(진압군이 광주를 점령한 후) 광주는 평정을 되찾아간다는 선전방송이 흘러나왔다. 국민을 우롱하는 정부 당국 등이 우스꽝스러워 보인다. 언제 진실을 말할 수 있을까”라고 당시 심경을 기술했다.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이 일기장은 당시 상황을 시민의 눈으로 기록한 역사서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개인의 일기가 아닌 국가의 기록”이라고 말했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