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김정은, 러시아 처음 방문...北-러 관계 강화

김정은, 러시아 처음 방문...北-러 관계 강화

Posted April. 25, 2019 09:00,   

Updated April. 25, 2019 09:00

日本語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를 처음 방문해 북-러 관계 강화에 대한 강한 메시지를 던졌다. 북한에 러시아는 중국 못지않은 오래된 군사·경제적 우방이지만 집권 7년 차에 ‘늦깎이’로 찾은 만큼 향후 긴밀한 광폭 교류를 예고한 것. 급성장한 중국에 밀려 한반도 영향력이 예전만 같지 못했던 러시아 또한 이런 김 위원장을 적극 껴안았다. 하노이 협상 결렬 이후 북-러 간에 ‘신(新)밀월’ 관계가 보이면서 비핵화 협상 과정에도 러시아발 돌발 변수가 생겼다는 분석도 나온다.

○ 북-러 우호 상징 ‘김일성의 집’ 먼저 찾은 김정은

 특별열차를 타고 국경을 넘은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반경(현지 시간) 연해주 최남단인 하산역에 도착했다. 하산역 플랫폼에선 올레크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교차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대사 등 러시아 인사들이 나와 김 위원장을 맞았다. 김일성이 평소 즐겼던 두꺼운 검은색 코트와 중절모 차림의 김 위원장은 중절모를 벗어 환하게 인사하며 레드카펫이 깔린 러시아 땅을 처음 밟았다. 

 이어 하산역 인근의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으로 이동해 환담을 나눴다. ‘김일성의 집’으로도 불리는 이 건물은 1986년 김일성의 구소련 방문을 앞두고 양측 우호를 기념해 만든 100m² 규모의 단층 목조 건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방러 때 들른 바 있다. 과거 김일성-김정일 때 활발했던 북-러 교류를 복원하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환담에서 코제먀코 주지사가 극동 아무르주 주지사로 일하던 2011년 당시 러시아를 방문한 김정일 위원장을 영접한 적이 있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사진을 통해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 앞에는 김정일의 방문 사진이 놓여 있었다.

 전통 전례에 따라 러시아는 전통복을 입은 여아 3명이 빵과 소금을 쟁반에 담아 선사했고, 김 위원장은 이 빵을 먹기도 했다. 빵은 러시아 말로 ‘흘레프’, 소금은 ‘솔’이라고 발음하는데 이 두 말을 합하면 단순히 ‘빵과 소금’이란 뜻만 아니라 ‘환대’도 뜻한다. 한 현지 소식통은 “러시아에선 귀중한 손님을 맞을 때 ‘빵과 소금’을 내놓는다. 그만큼 적극 환영한다는 뜻”이라고 했다.

○ 비 젖지 않도록 인공기 비닐 코팅하기도

 김 위원장이 24일 오후 회담 장소인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면서 도시 전체는 들썩였다. 이날 칼바람에 비까지 간간이 내리는 궂은 날씨였지만 블라디보스토크 기차역 주변엔 북한 인공기가 비에 젖지 않게 비닐 코팅을 해 들고 나온 러시아 시민들도 보였다. 역 상공에는 간간이 전투기가 굉음을 내면서 저고도 비행을 했다.

 김 위원장은 기차역에서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 겸 부총리, 러시아 외교부 고위 인사 등의 영접을 받았다. 기차역 앞 도로가 통제돼 ‘작은 광장’이 마련된 가운데 의장대 사열이 열리기도 했다. 이후 곧바로 숙소로 예정된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 내 호텔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은 극방연방대 내 호텔에 여장을 풀고, 트루트네프 대통령 전권대표가 주관하는 환영 만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는 25일 첫 상견례를 갖는다. 오전 단독 회담에 이어 확대 회담, 환영회를 이어가며 향후 확대 방안뿐만 아니라 비핵화 협상 및 제재 완화, 인도적 지원 등과 관련해 폭넓은 대화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후에도 26일까지 블라디보스토크에 남아 김정일이 방문했던 명소들을 답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러 회담 결과 못지않게 김 위원장이 러시아에서 홀로 발신하려는 메시지도 있다는 것이다. 한 대북 전문가는 “과거 미국과 양대 축이었던 러시아 정상을 전격적으로 만나면서 ‘하노이 노딜’로 받은 충격을 흡수하는 한편으로 북한 주민에게도 최고 지도자의 위상을 제고할 필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황인찬 hic@donga.com · 한기재 recor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