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현 진 현
74년 경북 경산 출생
계명대학교 철학과 졸업
계명대학교 교육대학원 국어교육전공 재학

-----------------------------------------------------------------------------------
내 심연에 차가운 바람 한 줄기 불어주었으면 좋겠다. 며칠 사이 놀라움, 기쁨, 두려움, 부끄러움이 두서없이 교차했다. 지금 내게 남아있어야 할 것은 두려움과 부끄러움이어야 함을 깨닫는다. 모자란 공부에 대한 두려움, 미흡한 글에 대한 부끄러움. 적어도 앞으로 내가 가야 할 길은 더욱 분명해진 셈이다. 섬뜩한 자신감이 심연의 한 모서리에 들끓기도 하지만 보다 진지하게 삶과 문학에 임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문학을 하고자 맘먹은 지는 좀 되었지만 비평에 눈을 돌린 지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고전의 안목에서 현대의 문학을 바라보고자 공부를 시작하던 차에 김원우 선생님의 따듯한 격려로 용기를 얻어 분에 넘치는 작업을 시작했다.

김원우 선생님께 진심을 다해 감사드린다. 계명대 문예창작과로 부임하신 첫 해, 분주한 가운데서도 끊임없이 용기를 북돋워 주신 선생님의 은혜는 결코 잊을 수 없다.

그리고 문학을 공부한 이래 여러 가지로 많은 도움을 주신 최미정 선생님께 고마움의 인사를 드린다. 또 철학과와 국문과의 여러 선생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모자란 글을 뽑아주신 심사위원 선생님과 좋은 기회를 마련해 준 동아일보사에 고마움의 마음을 여쭙는다. 분에 넘치는 이 상이 지금까지 뒷바라지하느라고 고생하신 부모님께 조금이라도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다.

쑥스럽지만 이 말도 덧붙이고 싶다. 삼 년을 넘게 못난 내 곁에 머물며 좋은 친구가 되어준 사랑하는 정경, 언제까지나 내 곁에 머물러다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