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저녁- 윤형섭

1. 프롤로그 - 가족

실루엣이 분명하고 색조가 강렬한 조명이 매우 천천히 들어온다. 그와 함께 극장의 전력이 돌아가는 소리가 웅웅 거린다.
엄마는 오른쪽 탁구대에 걸터앉아있다. 옆에 작은 바구니, 탁구공이 대 여섯 개 있다. 엄마는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을 주시하고 있다.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은 여자의 반대편에 작은 씬디싸이저를 올려놓고 연주하고 있고 뒤통수가 보일 뿐 얼굴은 보이지 않는다. 헤드폰을 꽂고 있어 음악소리는 들리지 않지만 진짜 연주하고 있다.
아빠는 왼쪽 의자 앞에 서있다. 붕대를 감은 손으로 담배를 피운다. 두 모금 정도 피우고 바닥에 끈다. 중간에 한번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을 쳐다본다.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은 의자에 웅크리고 올라 앉아있다. 아빠가 쳐다보면 작은 몸을 움찔한다. 그러나 그 아빠를 쳐다보고 있지는 않는다. 고개를 푹 숙이고 있어서 얼굴이 보이지 않는다.
넷은 서로의 제각각의 시선을 보내지만 긴장감과 불안감을 교류하고 있다.
조명은 아주 천천히 켜졌고 그 정점에 이르는 순간 컷-아웃된다. 그와 동시에 전자음향의 음악이 연주된다. 음악은 듣기 싫은 소음에서 점점 서정적인 음악으로 바뀐다.

2. 미소년들
계속되는 서정적인 음악. 서서히 조명이 켜진다. 미소년 둘은 앞 무대의 벽돌에 걸터앉아있다. 둘은 쌍둥이처럼 닮았다.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은 앞을 멍하게 주시하고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은 눈치를 본다.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 :
밖은?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 :
어두워.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 :
저녁?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 :
(불안에 휩싸인 침묵)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 :
무슨 소리 안나?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 :
아직은...
음악이 줄어든다.

3. 회상
조명이 바뀐다. 엄마와 아빠는 정지되어있다.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 :
(관객을 향하여 다가간다)
고기 반찬을 한웅큼 입에 넣었어요.
난 쳐다보지도 않았어.
(울먹거리는 눈으로 관객에게 호소한다)
그런데 아빠는 언제나 날 때려.
(엄마가 탁구공 하나를 던진다. 아빠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미소년들은 급히 처음의 위치로 돌아간다)
아빠 :
아빠가 먼저야. 뭘 해도 아빤 아빠야. 알어?
(채찍으로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을 때린다.
그러나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은 처음처럼
웅크린 채로 꼼짝도 하지 않는다.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이 마치 채찍에 맞은 듯 반응한다.
키보드 위에 엎어진다. 아빠는 동작을 멈춘다)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 :
(입가에 피를 흘리고 그 피가 가녀린 턱을 타고 흘러내려 씬디싸이져 위에 떨어진다. 그러자 슬픈 음악이 흐른다. 관객을 향하여 조금씩 다가간다)
핏방울이 떨어져 연주하는 노래는 슬퍼. 그렇지만
(입술을 깨문다)
아름다워요.
(엄마의 소리에 움찔하여 엄마를 바라본다)
엄마 :
아가야, 피를 닦지마. 내가 해줄께. 엄마는 너희를 사랑한단다.
조명이 빠르게 바뀐다.

4. 엄마
조명은 전체가 켜있으나 어두운 편이고 유독 엄마에게만 강한 조명이 비춰진다.
엄마 :
(탁구공 하나를 집는다. 손바닥으로 쳐서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 에게 보낸다.
단조롭게)
난... 너밖에 없어.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 반응이 없다. 탁구공은 굴러 떨어진다.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 탁구공이 튀는 것을 바라본다.
탁구공이 멈출 때까지 정지.
아빠,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을 쳐다본다.
엄마, 탁구공 하나를 집어서 똑같이 한다. 전보다 약간 힘이 강해졌다.
혼잣말하듯)
난... 너밖에 없어.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 반응이 없다. 탁구공은 굴러 떨어진다.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 탁구대쪽으로 간다. 탁구공이 멈출 때까지 정지.
아빠,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을 시선으로 따라 간다.
엄마, 또 하나를 집어서 똑같이 한다. 전보다 약간 힘이 더 강해졌다.
호소하듯)
난... 너밖에 없어.
(탁구공이 굴러 떨어진다.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 엄마와 검은 예복을 입은 미소년을 번갈아 쳐다보다가
굴러 떨어진 탁구공을 집으려 한다.
아빠,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의 손을 혁대로 때린다. 소리가 크게 난다.
흰 잠옷을 입은 미소년, 겁을 먹고는 얼른 피한다)
내가 누구 때매 사는데...

조명이 빠르게 바뀐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