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캉캉  - 최인호


 

발목이 세상을 바꿀 것이다

 

불란서 댄서들은 하이힐에 올라야 비로소

태어나지

발끝을 모으지

분란은 구두 속에도 있고

탁아소에도 있고 어쩌면

내리는 눈의 결정 속에서도 자라고

 

오후 세시에는 캉캉이 없다

 

모르는 사람이랑 대화하려면 쓸데없는 말들이 필요해요

식탁 아래서 발을 흔들고

유쾌해졌지 아무 것도 흔들리지 않는 것 같아서

몰래 휘파람 부는 것 같아서

뉴스를 튼다

신은 인간을 만들었고

인간은 가십을 만들죠

상반신만 보이는 아나운서의 팔을 믿으며

캉캉은 감춰지는 중

양말 속에 주머니 속에

불란서 댄서들의 스포티한

팬티 속에

빨간 주름치마가 되어

덤블링이 되어

지구가 돌아간다

 

구세군 냄비에 눈이 쌓이고 내년에는

내년의 근심이 기다리겠지 고향이 어디입니까 묻는다면

제왕절개 했습니다 답하겠지 아무것도 흔들리지 않는 것 같아서

마음은 캉캉.

발끝을 들어올릴 때마다

불거지는 중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