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꽃씨, 날아가다  
- 조은덕

 

 

바람이 날라다 준 햇살 한 줌 끌어안고

손가락 굵기만큼 동글 납작 눕히는 무

어머니, 물기 밴 시간 꼬들꼬들 말라 간다



짓무를라, 떼어 내고 뒤집어서 옮겨 놓는

뒤틀린 세월들을 하나 둘씩 펼쳐본다

여름이 남기고 간 속살 광주리에 가득하다



맵고 짠 눈물 섞어 켜켜이 눌러 담은

어둠 속에 숨 고르는 울혈의 무말랭이

주름진 생을 삭힌다, 아린 손끝 붉어온다



돌아가는 모퉁이길 얼비치는 맑은 아침

마른 뼈 꽉 움켜 쥔 말간 핏줄 여울목에

어머니 가벼워진 몸, 꽃씨 되어 날아간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