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눈뜨는 화석!  
- 황외순

 

 

소나무에 등 기댄 채 몸 풀 날 기다리는

천마총 저린 발목에 수지침을 꽂는 봄비

맥 짚어 가던 바람이 불현듯 멈춰선다

벗어 둔 금빛 욕망 순하게 엎드리고

허기 쪼던 저 청설모 숨을 죽인 한 순간에

낡삭은 풍경을 열고 돋아나는 연둣빛 혀

고여 있는 시간이라도 물꼬 틀면 다시 흐르나

몇 겁 생을 건너와 말을 거는 화석 앞에

누긋한 갈기 일으켜 귀잠 걷는 말간 햇살



*경북 경주시 황남동 고분군에 속하는 제155호 고분.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