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권영민 문학평론가, 조성기 소설가

금년도 중편소설 분야의 최종 심사에 오른 작품들은 전반적으로 어느 정도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소설적 상상력의 폭이 넓지 않다. 왜 중편소설이어야 하는지에 대한 치열한 탐구가 부족하다는 느낌이다.
최종 심사 과정에서 주목된 작품은 ‘아직 한 글자도 쓰지 않았다’(정유경), ‘동굴’(조이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 같은 그 화요일’(김요안) 등이다. 김요안씨의 작품은 주인공의 내면 의식을 집요하게 파헤치는 데에 성공하고 있다. 그러나 그 형상화 과정이 설득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사형집행을 목전에 둔 사형수라는 타자의 환영을 불러들여 자기 내면을 드러내는 이 작품은 그 특이한 소설적 상황에도 불구하고 서사 내적 역동성을 살려낼 수 있는 어떤 동기가 결여된 느낌이다. 조이헌 씨의 경우는 고래해체라는 특수한 작업의 현장을 리얼하게 그려내고 있지만, 이 장면과 짝을 이루고 있는 암환자의 이야기는 공감을 얻어내기 어렵다. 지나치게 상투적인 설정이거나 작위적인 구도 때문일지 모른다.
정유경 씨의 ‘아직 한 자도 쓰지 않았다’를 당선작으로 선정한다. 전반적으로 서사를 이끌어가는 이야기의 솜씨가 뛰어나다. 물론 이 작품을 더욱 압축시켜 하나의 단편으로 만들었다면 훨씬 더 짜임새 있는 성과를 거두었을 것이라는 점을 지적하긴 했지만, 감각적인 문장과 빠른 호흡을 긴장감 있게 유지하면서도 자기 주제에 대한 집중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였다. 일종의 메타적 기술법을 활용하여 구성해낸 텍스트의 성격이 매우 도전적이라는 점도 주목된다. 이 새로운 이름의 작가는 이제부터 소설을 써야 하는 단계에 접어든 셈이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