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최문애
△1980년 서울 출생
△동국대 문예창작과 졸업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극작과 전문사 과정 재학 중

얼마 전 스물아홉 살 무직자를 보는 시선에 대해 알게 됐습니다. 어디에도 소속되지 않은 것에 난감해 하더군요. 처음엔 호기심과 흥미를 느꼈지만 참 폭력적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사람들이 부르는 이름은 변해갑니다. 처음엔 백수였다가, 다음에는 건달, 심지어는 (실)업자. 재밌습니다. 인간을 어떤 단어에 가둔다는 게.

그 어떤 호칭도 웃으며 넘길 수 있었던 건, 희곡을 쓰기 때문입니다. 결코, 쓸데없는 일이 아니기 때문이죠. 너무나 소중하고 즐거운 일. 하지만 혼자만의 사적인 글쓰기가 되지 않길 바랐습니다. 당선 소식을 듣고 무척 기뻤습니다. 아직도 실감나지 않지만 주위에서 기뻐하는 걸 보니 마음이 벅차옵니다. 그간 쓰려고 준비해두었던 이야기들을 더 힘을 내서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전히 부족하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어설픈 작품을 뽑아주신 두 심사위원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그간 가르침을 주신 연극원 극작과 선생님들께도 감사 말씀 전합니다. 희곡분과를 함께 했던 그 시절 사람들, 예술문창 동기들, 연극원 극작과 하나뿐인 나의 동기와 선후배들, 집요, 내 친구들 그리고 석진 오빠 모두 고맙습니다. 지난 가을 함께 일했던 수많은 학생들, 잘 지내고 있나요. 마지막으로 우리 가족들, 사랑합니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