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송재찬(동화작가) 채인선(동화작가)
응모작은 크게 가정불화를 소재로 한 현실 동화, 사물이 말도 하고 움직이기도 하는 의인동화 두 부류였다. 사실 가장 동화다운 현실은 그 사이에 있는지도 모른다. 문학은 현실을 재현하는 것만도 아니고, 그것을 밀쳐두고 다른 세계로 도피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최종심에 오른 것은 김완수의 ‘뼈다귀를 문 고양이’, 이승민의 ‘비밀의 다이어리’, 오채의 ‘뚱보 스킬’, 박소명의 ‘나도 알을 품었어’다. ‘뼈다귀를 문 고양이’는 문체가 살아 있고 이야기를 쉼 없이 풀어나가는 힘은 있으나 창작욕의 과잉이 느껴졌다. 이렇게 되면 구조적인 오류나 다른 치명적 결점이 눈에 보이지 않는다. ‘비밀의 다이어리’는 문체도 간결하고 내용도 좋았다. 하지만 작품이 소소한 일상에서 그쳐, 재미난 일화나 남의 일기를 훔쳐본 느낌이 들었다. ‘뚱보 스킬’ 역시 문체나 내용면에서 나무랄 것이 없다. 그러나 대회에서 다른 아이를 도와주는 선생님의 ‘반칙’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는 것은 큰 의문이다. 이는 작품의 가치관에 대한 문제다.

‘나도 알을 품었어’는 제한된 원고매수 안에서 이야기를 풀고 마무리하는 능력이 돋보였다. 이야기에 생기가 부족한 것이 아쉽지만 위에 지적한 여러 가지 면에서 흠이 없는 안정된 작품이다. 박소명 씨께 축하의 말을 전한다. 아울러 위에 언급한 작품들이 당선작에 버금가는 수준이라는 것을 덧붙인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