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이광진
△1976년 서울 출생
△중앙대 불문과 및 동대학원 졸업
△1976년 서울 출생
△중앙대 불문과 및 동대학원 졸업
△파리8대학 불문과 DEA 학위 및 박사 과정
△파리8대학 불문과 DEA 학위 및 박사 과정

나는 저녁형 인간이다. 늦은 밤 읽는 책과 새벽에 꾸는 꿈 때문이다. 꿈을 글로 쓰고 싶지만, 꿈의 문법은 매번 글의 운명 아래로 미끄러진다.

배수아의 주인공은 외국어로 언어의 틈새를 목도했다는데, 나는 모국어로 그 운명적인 틈새에 빠져버렸다. 처음 외방에서 과제보고서와 논문을 쓸 때 우리말로 먼저 생각하고 외국말로 번역했다. 그러면서 우리말식의 생각을 외국말로 써내는 일이 불가능한 것임을 깨달았다(이럴 때 나는 모국어에도 외국어에도 이방인이다).

우리말의 표현력은 완벽할 정도로 명징하고 세목 또한 한없이 풍요로워서, 배우고 익히는 데 끝이 없다. 글을 잘 쓰고 싶다는 생각은 하진 않았지만 소박한 꿈을 다 담아내고 싶은 욕심은 버릴 수 없다. 언젠가는 글이 내 꿈을 용납해주리라 믿는다.

사랑하는 이주호 윤미선님, 이은정 이애리 이광용, 조카들, 어여쁜 벗들(하나라도 빠뜨릴까 소중한 이름들을 쓰지 못한다), 모교의 박영근 김순경 장근상 윤우열 서명수 이산호 김예숙 선생님, 파리의 피에르 바야드 선생님, 그리고 미진한 글을 뽑아주신 심사위원님들께 감사드린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