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오생근(평론가·서울대 교수), 최동호(평론가·고려대 교수)
응모작 중에서 이광진의 ‘비로소 내가 되며 진실로 집에 있는 듯이’(배수아론), 이도연의 ‘<길없는 길> 그 시적 사유의 여정: 이성복론’, 황현진의 ‘언어의 엘리시움을 향한 관념의 탈주기’(배수아의 ‘독학자’론), 허연실의 ‘2000년대 <난쏘공>의 근황 - 박민규론’, 김운욱의 ‘몸과 우주의 역동적 카니발리즘-김혜순론’ 등을 본격적인 논의의 대상으로 삼았다.

이중 주제의 집중도와 비평적 논리의 밀도가 떨어지거나 비평 방법으로 동원된 지식의 이해와 분석의 설득력이 부족한 작품 등을 제외하니 이광진의 ‘배수아론’과 이도연의 ‘이성복론’이 남게 되었다. 심사위원들은 이 두 작품 중에서 어느 쪽을 당선작으로 결정해도 좋다는 열린 마음으로 각각의 장점과 단점을 논의하였다. 두 작품은 비평적 시각이나 방법, 논리와 문체 등에서 비슷한 수준을 보인 것이 사실이다.

심사위원들은 오랜 논의 끝에 이광진의 ‘배수아론’을 당선작으로 결정했다. 이 작품이 감각적이고 가독성 있는 문체를 통해 좀더 새롭고 깊이 있는 시각과 내용을 담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도연의 ‘이성복론’이 기존의 이성복론과 비교해 볼 때 새로운 점이 부족하다는 것도 상대편을 결정하게 만든 한 요인이었다. 이광진의 ‘배수아론’에서 보이는 소설에 대한 섬세한 분석과 평가, 정확한 지식의 표현과 균형 잡힌 작품분석, 유연하고 탄탄한 문장 등도 장점으로 꼽을 수 있는 요소다. 그러나 간혹 보이는 성급한 단정적 평가는 주의해야 할 점이다. 앞으로 더욱 정진하길 바란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