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당선작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변기                       - 홍 지 현


ㅇ 등장인물 ㅡ 모두 남자

* 젊은 수도승 ㅡ 수도원 산하의 고아원에서 자라남. 신심이 독실함.

* 고위 수도승 1

* 고위 수도승 2

* 주교


무대 중앙에 변기가 있다. 젊은 수도승은 왼쪽 끝에 단정히 무릎꿇고 앉는다. 기도하는 듯 하다. 조명은 젊은 수도승만을 집중적으로 비춘다. 변기의 모습은 살짝 보인다.

젊은 수도승 : 신이시여. 당신은 저의 전부이십니다. 봄의 햇빛이 따스하게 눈부신 것도, 겨울의 눈이 하얗게 찬란한 것도 온전히 당신의 덕이십니다. 여름의 잎사귀가 바람에 살랑거리며 소곤거리며 반짝반짝 빛나는 것도, 가을에 열린 송알송알의 포도를 무심히 깨물었을 때 입 안에 가 득 퍼지는 그 향기ㅡ 그것도 온전히 당신의 덕이십니다. 신이시여. 당신이 계시지 않으면 저도 없습니다. 세상에 저를 내놓아 주신 것 도 당신이시고, 부모님이 계시지 않은 저를 길러주신 것도 당신이십 니다. 아시다시피, 저는 당신을 평생동안 섬기기로 맹세해 수도승이 되었습니다. 부족한 점이 천가지 만가지도 넘지만, 운좋게도 주위 분 들께서 좋게 봐주시어 꽤 높은 위치에 자리하게 되었고, 드디어 내일 당신을 뵐 수 있게 되었습니다. 떨리기도 하고 기대되기도 하고, 여러 가지로 복잡한 심경입니다. 피곤하기도 합니다. 이제 그만 내일을 위해 잠자리에 들겠습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밤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늘의 별들이 손에 닿을 듯 많은 것도, 달이 조용히 빛나는 것도 온전히 당신의 덕이십니다.

(조명 점점 어두워지면서 꺼진다)


무대 중앙에 여전히 변기가 있다. 고위 수도승 1, 2 엄숙하게 서 있다. 젊은 수도승은 놀란 표정을 짓는다. 조명은 서서히 밝아진다. 등장인물들은 무대가 완전히 밝아질 때까지 정지 상태로 있는다.

젊은 수도승 : 농담이시죠?

고위 수도승 1 : 농담이라니.

고위 수도승 2 : 불경한 소리 말게.

젊은 수도승 : 이건, 이건 말도 안되는 일입니다.

고위 수도승 1 : 신을 뵈었으면 마땅히 경배를 해야지,

고위 수도승 2 : 농담이라니, 말도 안되는 말이라니.

젊은 수도승 : 인정할 수 없습니다. 제게 신을 참배할 기회를 주신다 하셨지, 이런 변기..

고위 수도승 1 : 지금, 변기라고 했나?

고위 수도승 2 : 자네, 농담이 지나치군.

고위 수도승 1 : 신께서 노하시겠네. 그 전에 어서 경배를 드리자구.

고위 수도승 2 : 신은 자비로우시나 모독받길 원하진 않으시네.

젊은 수도승 : (변기를 가리키며) 정말로, 정말로 이 분이 신이십니까?

고위 수도승 1 : (주위를 둘러보며) 그러면, 딱히 다른 누가 있겠는가.

고위 수도승 2 : 신심 진실하기로 이름난 자네가 오늘따라 왜 그러는가.

고위 수도승 1 : 자네의 그 진실한 신심이,

고위 수도승 2 : 자네의 그 신심의 진실함이,

고위 수도승 1, 2 : 자네를 이 자리에서, 신을 두 눈으로 뵐 수 있게 도와준 것이 아니겠는가?

젊은 수도승 : 저는 신을 믿습니다. (주먹을 쥐며) 굳게 믿습니다. 하지만, 그렇기에 믿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고위 수도승 1 : 무엇을 믿을 수가 없다는 말인가?

고위 수도승 2 : 이것이 진실일세.

젊은 수도승 : 하지만, 하지만.... 사실, 두 분도 아시다시피, 저는 교단 본부에서 운영하는 고아원에서 자랐습니다.

고위 수도승 1 : 그랬지.

고위 수도승 2 : 수도원장께서 자네를 무척 아끼셨고.

젊은 수도승 : 추운 겨울날 강보 한 장에 의지하여 바들바들 떨고 있는 저를 지금까지 거두어 주신 것도 신의 은총이십니다.

고위 수도승 1 : 오, 신이시여.

고위 수도승 2 : 오, 오.

젊은 수도승 : 제가 5살 무렵때 심한 병에 걸렸을 때에도 아무 탈 없이 살아난 것도 신의 덕이십니다.

고위 수도승 1 : 그렇지.

고위 수도승 2 : 그렇고 말고.

젊은 수도승 : 아마 고아원에서 자라날 수 없었다면 학교도 못가고 평생 변변찮은 일이나 맡아야했을 제가 학교도 가고 저 분이 신이시든 아니든, 이렇게 신을 직접 뵐 수 있는 위치까지 왔으니, 이도 신의 덕이십니다.

고위 수도승 1 : 자네도 잘 알고 있구만.

고위 수도승 2 : 알고 있으면서 왜 무례를 저지르고 있는가?

젊은 수도승 : (흥분하며) 바로 그렇기 때문에 신을 뵙고 싶었습니다. 그 분의 넘치는 영광, 은혜, 은총! 부모님이 없으셨던 제게 부모님이 되어 주신 분이 신이십니다. 항상 목말랐던, 어머님 아버님의 애정으로 절 키워주신 분이십니다. 그 분이 세상을 만드셨으니, 저 또한 만드 신 분이 아니십니까? 제 뿌리가 바로 그 분이 아니십니까?

고위 수도승 1 : 맞는 말이지.

고위 수도승 2 : 아, 그렇고 말고.

젊은 수도승 : 그런데 이게 무엇입니까. 저는 며칠 전부터 신을 직접 뵐 수 있다는 생각에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을 만큼 기대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두 분은 저를 가지고 장난이나 치시다뇨, 이건 신이 아니라ㅡ

고위 수도승 1 : (말을 끊으며) 쉿, 자네 신께서 보시는데 도대체 무슨 말을ㅡ

젊은 수도승 : (말을 끊으며 큰 소리로) 이건 신이 아니라 변기입니다.

고위 수도승 2 : 오, 맙소사.

고위 수도승 1, 2 : (변기에다 절을 하며) 무례를 자비로운 마음으로 용서해 주옵시고....

젊은 수도승 : 한 가지 묻겠습니다.

고위 수도승 1, 2 : (절을 하다말고 일어나 젊은 수도승을 돌아보며) 무엇을?

젊은 수도승 : 태어나실 때부터 신의 곁에 있었던 것은 아니니, 이 변기, 아니 말씀대로 신이라고 합시다. 이 신을 처음 뵌 때가 있으셨을 텐데, 그 때 아무런 생각도 드시지 않으셨단 말씀이십니까? 당황하지도 않으셨어요?

고위 수도승 1 : 달리 무슨 생각을 하겠나?

고위 수도승 2 : 더 높으신 분들께서 신으로 여기시니 신으로 여겼지.

고위 수도승 1, 2 : 모두가 이 분이 신이시라고 인정하고 있네.

젊은 수도승 : (잠시 생각하다) 하지만, 경전에는 이런 말이 있습니다. '신께선 자신의 모습을 본따 인간을 창조하셨다'구요. 경전이 틀렸다는 말씀이십 니까?

고위 수도승 1 : 물론 그렇지 않지. 다만,

고위 수도승 2 : 경전은 '인간이 변기를 닮지 않았다' 고도 말하지 않았네.

고위 수도승 1 : 자네는 도대체 무슨 근거로,

고위 수도승 2 : 인간이 변기를 닮지 않았다고 말하는 건가?

고위 수도승 1 : 자, 잘 보게.

고위 수도승 1, 2 : (기도하며) 신께 직접 접촉하는 저희의 무례를 잠시동안 용서하여 주옵소서.

고위 수도승 1 : (변기에서 오물 내려가는 곳을 가리키며) 이곳은 입.

고위 수도승 2 : (물을 저장해 두는 곳을 가리키며) 이곳은 두뇌.

고위 수도승 1 : (물 내리는 누르개를 가리키며) 이곳은 눈일세.

고위 수도승 2 : (변기 밑의 본체를 가리키며) 그리고 이곳은 몸통이지.

젊은 수도승 : 좋습니다. 두 분 말씀이 옳다고 가정합시다. 그렇다면 팔은 어디에 있습니까? 다리는 어디에 있습니까? 또 귀는 어디에 있습니까?

고위 수도승 1 : 그건 너무 편협한 생각이군.

고위 수도승 2 : 팔, 다리, 귀가 없으면 사람이 아닌가? 전쟁터에 나가보게. 팔 없고 다리 없고 귀 없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젊은 수도승 : 그렇다면, 지금 신의 완전성을 부정하고 계신 겁니까? 신이 팔이 없고 다리가 없으시다니. 신성모독을 하고 계신 것은 오히려 두 분이 십니다.

고위 수도승 1 : 아니지. 신의 완전성을 부정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고위 수도승 2 : 인간의 힘으로 신을 파악하는 데는 확실히 무리가 있다고 말하는 것이야.

고위 수도승 1 : 우리는 예를 들었을 뿐이네.

고위 수도승 2 : 그 곳에 실제로 신의 신체부위가 존재하는지는 알 수가 없지.

고위 수도승 1 : 우리가 머리일 것이라고 가리킨 곳에

고위 수도승 2 : 신의 눈이 있으실 수도 있지.

고위 수도승 1 : 하지만 어떻게 우리 같은 인간이, 신의 신체부위가 어디에 존재하는 지

고위 수도승 2 : 어떻게 알 수 있고 어떻게 확신할 수 있겠나.

젊은 수도승 : 인정할 수 없습니다, 인정할 수 없어요! (자신의 팔을 붙잡으며) 팔은 어떻게 설명하실 겁니까?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어도 팔을 움직여 물건을 잡을 수 있어야 팔이 되는 것인데, (변기를 가리키며) 저 신에는 팔로 간주할 만한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움직일 수 있어보 이는 것이 아무것도 없어 보이지 않습니까.

고위 수도승 1 : 그걸 자네가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고위 수도승 2 : 신이 팔이 있으신데 움직이시지 않고 우리에게 숨기고 계신 것인지 아닌지 어떻게 알 수 있나?

젊은 수도승 : 그렇다면, '신께서 이 세계를 창조하셨나니'란 경전의 구절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변기를 가리키며) 신께서 이런 모습으로 이 세계를 창조하셨다는 말씀이십니까?

고위 수도승 1 : 물론이네.

고위 수도승 2 : 신께서는 전지전능 하시니까.

젊은 수도승 : 어떻게, 대체 어떻게 말입니까?

고위 수도승 1 : 좋아, 설명해주지.

고위 수도승 2 : 많은 신학자들이 비밀리에 이 문제를 연구했지.

고위 수도승 1 : 자네도 살아봤으니 알겠지.

고위 수도승 2 : 물건이란 시간이 가면 갈수록 먼지가 쌓이는 법이거든.

고위 수도승 1 : 마찬가지로 신의 안에 있는 (변기의 물이 담긴 곳을 손을 모아 가리키며) 이 성스러운 성수에도 날이 가면 갈수록 먼지가 쌓인다네.

고위 수도승 2 : 이 먼지가 일정한 정도 이상 쌓여 무거워 지게 되면, 자동적으로 성수가 먼지를 휩싸고 나가 우리들의 세계로 뿌려지지.

고위 수도승 1 : 그러면 새로운 생명체들이 태어나게 되네.

고위 수도승 2 :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들은 이런 방법으로 태어나게 되었네.

젊은 수도승 : 저는 도저히 믿지 못하겠습니다. 말씀대로라면, 어째서 아기들은 한날 한시에 태어나지 않고 제각기 다른 시간에 들쭉날쭉 태어나는 것 입니까?

고위 수도승 1 : 솔직히 말해서, 자네는 별로 영리하지 못하군.

고위 수도승 2 : 성수가 내려갈 때도, 먼저 내려가는 먼지가 있고, 나중에 내려가는 먼지가 있는 법이지.

고위 수도승 1 : 그리고 하루에 한 번씩 저절로 변기의 물이 내려가지.

고위 수도승 2 : 그렇게 내려간 물에 들어있는 먼지는 다음날 태어나는 생명들의 씨앗이 되고.

젊은 수도승 : (변기의 물을 빤히 쳐다보며) 하지만 먼지는 보이지 않는데요.

고위 수도승 1 : 먼지가 너무 작아서 그런 것이네.

고위 수도승 2 : 이 세상 모든 것들 생명의 씨앗을 다 담으려면 먼지의 크기들은 작을 수밖에 없지.

젊은 수도승 : 그렇다면, 그렇다면... 다 같은 먼지덩어리에서 태어난다면, 인간과 다른 동물들은 왜 하필이면 그 모습으로 태어난 것입니까?

고위 수도승 1 : 그야, 먼지의 크기와 모양이 제각기 다르기 때문이지.

고위 수도승 2 : 해변가의 모래알들도 제각기 다르다네.

고위 수도승 1 : 생물 수만가지 종류마다 해당되는 먼지의 크기가 모두 다르네. 같은 정도의 크기 안에서 먼지가 어떤 모양을 하고 있느냐에 따라 각 개체의 특징도 달라지는 거고.

고위 수도승 2 : 이처럼 신의 섭리는 놀라우시네.

고위 수도승 1, 2 : 오, 신이시여.

젊은 수도승 : .....좋습니다. 그렇다고 치자구요. 하지만, 왜 신자들을 속이고 계십니까?

고위 수도승 1 : 신자들을 속이다니?

고위 수도승 2 : 제멋대로 신의 모습을 상상하는 무리들이 불경스러울 뿐이지.

고위 수도승 1 : 우린 신자들에게, 신이 인간과 완벽히 똑같은 형상을 하고 있다고 말한 적이 없네.

고위 수도승 2 : 사실 완벽하신 신께서 하급인 인간과 똑같이 같아서도 안되는 것이고.

젊은 수도승 : 좋습니다, 좋아요. 하지만 적어도, 두 분이 거짓말을 하며 신자들을 속이신 것은 아니더라도, 왜 신이 변기 모양을 하고 있다고 솔직히 말씀하지 않으셨습니까?

고위 수도승 1 : 솔직히 말하지 않았다니? 지금 우리들을 거짓말쟁이 취급하는 건가? 물어보는 사람도 없는데 굳이 말해야 하는 이유는 또 무엇인 가?

고위 수도승 2 : 신은 비밀스럽고도 고귀하신 분이라, 여러 신자들의 입에 그분을 오르내리게 하는 것은 죄악이네.

고위 수도승 1 : 보통 사람들의 입에서 어떤 존재가 자주 오르내리면 오르내릴 수록

고위 수도승 2 : 그 존재의 위엄은 땅에 떨어지고 마네.

젊은 수도승 : 신의 위엄을 땅에 떨어뜨리고 계신 것은 두 분이 아닙니까. 어떻게 위대하고 위대하신 신께서 이 세상의 찌꺼기, 배설물을 받아 내시는 도구의 모습을 닮으셨을 수 있습니까?

고위 수도승 1 : (화를 내며)자네 말이 너무 심한 것이 아닌가? 우리는 자네가 바친 시간의 몇 배의 세월을 신을 위해 바쳐왔어. 그런데 우리더러 신의 위엄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말하고 있는 겐가?

고위 수도승 2 : 그리고 신께서 말씀하셨네. 나는 이 세상 가장 낮은 곳에 임한다 ㅡ라고.

젊은 수도승 : 이 사실이 새나가는 날이면 오히려 교단이 끝장입니다. 우리의 전지전능하신 신을 믿는 자는 아무도 없을 겁니다. 당당하고 떳떳하시다 면, 왜 솔직히 신자들에게 이야기하지 않습니까? 혹시 신께선 실제로 계시지 않기 때문에 저에게ㅡ

고위 수도승 1 : (말을 끊으며) 그만하면 되었네. 말조심하게.

고위 수도승 2 : 도대체 왜 자네에게 신을 뵐 자격을 주었는지 모르겠어.

고위 수도승 1 : 그 진실하다던 신심은 어디에다 팔아먹었나?

고위 수도승 2 : 자넨 자격 박탈이야!

젊은 수도승 : 믿을 수가 없어요. 이 변기가 신이라는 걸 믿을 수가 없어요. 그리고, 이 변기가 신이라고 생각하느니 차라리 신이 계시지 않겠다고 생각하는 편이 마음 편하겠습니다.

고위 수도승 1 : 지금 신의 존재를 부정하는 겐가?

고위 수도승 2 : 그것도 신의 면전 앞에서, 지독하군.

고위 수도승 1 : 자넬 키워주신 부모님과 같은 분이 존재하고 있지 않다고 말하고 있는 겐가?

고위 수도승 2 : 은혜도 모르는 자.

젊은 수도승 : 그렇다면 한 번 말씀해 보세요. 왜 이 변기가 신인지.

고위 수도승 1 : (화를 내며) 그 무례한 말 어떻게 못하겠나!

고위 수도승 2 : 이대로 끝날 일이 아닌 것 같으이.

고위 수도승 1 : 자네같은 젊은 수도승들 중에서 신을 뵈고 깜짝 놀라는 사람은 있었지만

고위 수도승 2 : 자네, 더 이상 묵과할 수가 없네.

고위 수도승 1 : 신을 뵐 수 있는 자네의 자격에 대해

고위 수도승 2 : 주교님과 상의해 보아야겠네.

젊은 수도승 : 제 교육엔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저는 신을 굳게 믿습니다. 다 만 이 변기가 위대하신 신의 본체라고 생각할 수 없는 것뿐입니다.


주교 등장한다. 주교 변기에게 예를 표한다. 젊은 수도승, 고위 수도승 1, 2 주교에게 예를 표한다.


주 교 : 무슨 일이십니까, 두 분.

고위 수도승 1 : 유감스럽게도 이 젊은 수도승의

고위 수도승 2 : 자격에 대해 논의해 보고자 함입니다.

주 교 : 자격이라 함은...?

고위 수도승 1 : 우리의 위대하신

고위 수도승 2 : 신을 뵐 수 있는 자격말입니다.

주 교 : 저 수도승이 자격을 얻은 것은 최근의 일이었다고 기억하는데.

고위 수도승 1 : 정확히 말씀드리자면

고위 수도승 2 : 어제의 일입니다.

주 교 : 음.. 그렇군. 그런데 불과 어제 내려준 자격을 오늘 빼앗겠다니, 저 젊은 수도승이 무슨 중대한 잘못이라도 저질렀소이까?

고위 수도승 1 : 그렇습니다, 예하.

고위 수도승 2 : 불행하게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입니다.

고위 수도승 1 : 저 젊은 수도승이, 우리의 신을 부정했습니다.

주 교 : 오호...?

고위 수도승 2 : 그것도 신을 뵌 자리에서 말입니다.

젊은 수도승 : 신을 부정한 것이 아닙니다. 단지 저 변기, 아니 신께선 변기 모양을 하지 않으리라 믿는 것뿐입니다. 그것뿐입니다.

고위 수도승 1 : 자네, 지금 모순되는 말을 하고 있다는 걸 모르겠나?

고위 수도승 2 : 자네는 너무 오만하네, 그게 문제야.

고위 수도승 1 : 실지로 위대하신 신의 모습에 대해 우리 인간이 왈가왈부 할 자격조차 있을지 모르겠네.

고위 수도승 2 : 신이 어떤 모습을 하고 계시든 조용히 수용하는 것, 그것이 수도 승의 자세네.

젊은 수도승 : 그러니까, 가르쳐 주십시오. 두 분, 아니 전체 교단의 분들께선 어째 서 저 변기가 신이라고 생각하시는 겁니까, 그 근거가 무엇입니까? 증거가 있습니까? 저 변기가 기적을 일으킨 적이라도 있습니까?

고위 수도승 1 : 자네는 보아하니 과학을 했으면 좋았겠군.

고위 수도승 2 : 수도승으로서의 기본 자세는 의심이 아니라 경외심이지.

젊은 수도승 : 저절로 물이 내려간 적은 없습니까? 아무도 물을 내리지 않았어두요. (변기를 가리키며) 호위병들이 주위를 지키고 있지 않습니까? 물이 내려가는 소리를 한 번도 듣지 못했답니까?

고위 수도승 1 : 좋아, 대답해 주지. 호위병들은 아무런 소리도 듣지 못하네. 이건 내가 젊은 시절 직접 보초를 서봤기에 알지.

고위 수도승 2 : 하지만 소리가 나지 않는다고 물이 내려가지 않는다는 확실한 증거가 될 수도 없는 것이네.

젊은 수도승 : 아까는 분명 물이 내려가면서 떠내려간 먼지들이 이 세상 생명들의 씨앗이 된다고 하시지 않으셨습니까?

고위 수도승 1 : 몇 번을 말해야 알겠나. 우리는 신에 대해 알 필요가 없네.

고위 수도승 2 : 우리가 할 일은 신을 잘 모시는 것, 그뿐이지.

고위 수도승 1 : 신을 미처 믿지 못한 불쌍한 중생들을 구제해 주기만 하면 우리의 역할은 끝이야.

고위 수도승 2 : 신이 어떤 원리로 움직이시는지, 전혀 탐구할 필요가 없네. 해서도 안 되는 것이고.

주 교 : 자, 두 분의 의견도 알았고, 젊은이의 의견도 알았습니다. 우선 내가 젊은이에게 한 가지 묻고 싶습니다.

젊은 수도승 : 말씀하십시오.

주 교 : 젊은이의 주장대로, 이 존재가 변기에 불과할 뿐이라고 가정해 봅시다. 하지만, 이 변기의 존재 자체가 기적이라는 생각은 해 보지 아니했습니까?

젊은 수도승 : 그것은 어째서 그렇습니까?

주 교 : 답은 간단합니다. 선지자께서 다녀가신 이후로 창시된 우리 종교는 도대체 몇 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것입니까?

젊은 수도승 : 정확히 천 오백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주 교 : 그것 보세요. 이 존재가 변기를 닮았다는 것만으로 기적이 아닙니까? 변기가 발명된 지 몇 년이나 지났습니까? 한 몇 십년이나 되었나요. 기록에 의하면 이 존재를 우리 교단에서는 창시된 후부터 성심성의껏 신으로 모셔 왔습니다. 천 오백년 전부터 불과 몇 십년밖에 안 된 발명품이 존재하 고 있었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적이라고 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고위 수도승 1 : 주교님의 말씀은 참으로 옳으십니다.

젊은 수도승 : 그것은 그렇지만도 않습니다. 옛날에도 변기는 없었던 것은 아니지요. 그리고 변기의 형태도 옛날과 지금과 그다지 다르지 않습니다. 옛날에도 변기는 이런 형태로 존재했었습니다.

주 교 : 적어도 물로 내려가게 했지는 않았겠지요.

젊은 수도승 : 안타깝게도 우리 종교가 창시되기 이전에도 물로 배설물을 내려보내는 변기가 존재했었습니다, 주교님. 주교님의 근거는 틀린 것입니다.

주 교 : (할 말이 없자 망설이다) 자네는 정말로 건방지군. 그렇게 함부로 말해도 되는 건가.

고위 수도승 1 : 그것 보십시오.

고위 수도승 2 : 그냥 묵과해서는 안 될 젊은이입니다.

주 교 : 마지막으로 하나만 더 물어보겠네. 이 존재가 자네 말대로 변기가 아니라면, 신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나?

젊은 수도승 : 그럴 수도 있겠지요.

주 교 : 그렇다면 한 번 시험해 보면 알 수 있는 일이 아닌가?

젊은 수도승 : 무엇을, 어떻게 시험해보신다는 말씀이십니까?

주 교 : 자네 말대로, 이 변기가 변기일 뿐인지 아니면 신이신지 알아보면 된다는 이야기네.

젊은 수도승 : 그러나 그것을, 어떻게 알 수 있겠습니까?

주 교 : 자네도 지금까지 인간의 힘으로는 알 수 없는 것들을 근거로 삼아서 (변기를 가리키며) 이 신을 부정하고 비판하지 않았나? 불경한 언어를 마음껏 사용하며 말이야. 그러니 시험을 해 보자는 걸세.

고위 수도승 1 : 좋습니다. 저는 찬성입니다.

고위 수도승 2 :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저 젊은이에게 신의 위대함을 스스로 깨닫게 해주어야 합니다.

고위 수도승 1 : 저는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 전에 (고위 수도승 2를 가리키며) 이 사람과 함께 매일 신의 본체를 깨끗이 닦곤 하였습니다. 더러운 수건으론 신의 본체를 닦을 수 없다 하여 매일 아침마다 몇 십개의 새 수건을 가져다 놓고 꼭 한 번씩만 닦고 그 수건들을 전부 태워버렸습니다.

고위 수도승 2 : 만일 저 젊은이의 주장대로 저희가 닦아온 것이 신의 본체가 아니라 변기라면 저희의 인생은 무엇이 되는 겁니까. 저 젊은이는 저 희들을 근본적으로 부정하고 있습니다. 신 앞에서 불경스러운 마음이지만, 저 젊은이를 설득시키기 위해선 무엇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입니다.

주 교 : 두 분의 주장에 공감하네. 나 역시 신의 본체를 닦는 일을 맡은 적이 있어 그 고충을 십분 이해하고 있네.

젊은 수도승 : 하지만 주교님, 신인지 변기인지 어떻게 시험하실 생각이십니까?

주 교 : 변기란 무엇인가?

젊은 수도승 : 더러운 배설물을 보이지 않는 곳으로 치우는 것입니다.

주 교 : 맞네. 저 자네 말대로라면 변기를 닮은 존재가 더러운 배설물을 옮기는지 아닌지를 알아보면 되는 문제가 아닌가? 그러면 저 존재가 자네 말대로 변기인지, 아니면 신인지 알 수 있잖은가.

젊은 수도승 : 그렇다면 설마,

주 교 : 그렇지. 배설물을 넣어보고 물을 내려보면 알 수 있지. 특히 변기는 인간의 배설물을 내려보내는 존재이니, 배설물은 꼭 인간의 것이어야만 하네.

젊은 수도승 : 하지만..... 지금 설마 농담하시는 겁니까?

주 교 : 전혀, 절대로.

고위 수도승 1 : 저도 동의합니다.

고위 수도승 2 : 저 건방진 젊은 수도승을 정신차리게 하기 위해서라면 신께서도 이해해 주실 것입니다.

젊은 수도승 : 하지만... 그래도.... 어쩌면 신일 수도 있지 않습니까?

주 교 : (벌컥 화를 내며) 자네는 지금까지 신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여러 사람 피 곤하게 만들지 않았나.

고위 수도승 1 : 이제와서 발뺌하는 겐가?

고위 수도승 2 : 자네 말대로 신이 아니라 변기라면, 배설물이 그냥 내려갈 텐데 무엇이 문제인가?

젊은 수도승 : 지금까지 세 분께선 이 존재가 변기가 아니라 신이라고 주장해 오셨 는데 어떻게 신이라고 생각하는 분에게 배설물을 묻혀보자고 주장하 실 수가 있는 겁니까?

고위 수도승 1 : 그러니까 말하지 않았나.

고위 수도승 2 : 건방진 자네를 혼내주기 위해서라면 신께서도 이해하실 거라고.

주 교 : 두 분은 너무 흥분하실 필요 없네. 흥분해 봤자 더 우스워지기만 할 뿐. 자, 그럼 시작해보지.

젊은 수도승 : 이건 말도 안 됩니다.

주 교 : 어째서지?

젊은 수도승 : 좋습니다. 제가 졌습니다. 변기가 아니라 신입니다. 제 주장을 취소하겠습니다. 그러니까 그런 시험은..

고위 수도승 1 : 아니, 따져볼 건 따져 봐야겠지.

고위 수도승 2 : 너무 늦었네.

젊은 수도승 : 신일 가능성도 높지 않습니까? 신께서는 저를 낳으시고 길러주신 분입니다. 신이 계시지 않았다면 저도 없습니다. 저 때문에 신에게 배 설물을 묻히기보단 차라리 제가 자격도 박탈당하고 모든 멍에를 안고 가는 편이 낫겠습니다.

주 교 : 자네는 정말로 알 수 없는 사람이군.

고위 수도승 1 : 언제는 절대 신일 리가 없다고 말하지 않았나?

고위 수도승 2 : 사람이 어떻게 그렇게 말을 쉽게 바꿀 수가 있나?

주 교 : 자, 그럼 준비해주게.

고위 수도승 1 : 알겠습니다.


고위 수도승 1 변기에 앉는다. 고위 수도승 1 힘을 준다.


젊은 수도승 : 아니, 안 됩니다. 다 제 잘못이니, 이제 그만 하세요.

주 교 : 길고 짧은 것은 대 봐야 아느니. 옳고 그른 것도 시험을 해 봐야 아느니.

젊은 수도승 : 수도승에게 필요한 자세는 의심이 아니라 경외심이라고 말씀하신 것은 두 분이 아니십니까?

고위 수도승 1 : 나는 이러고 싶어서 이러는 줄 아는가? 자네처럼 신을 의심하는 무리들에게 신의 위엄을 다시 세우고자 함이네.

주 교 : 이보시게. 아직인가?

고위 수도승 1 : 제가 이런 일이 생길 줄 알았으면, 아침에 화장실을 들르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고위 수도승 2 : 신의 위엄을 되찾느라 고생하시는군.

고위 수도승 1 : (힘을 주는 표정을 지으며) 음... 음... 하...

주 교 : 다 되었나?

고위 수도승 1 : 예. (일어선다)

젊은 수도승 : 이건 말도 안됩니다. 절대로.

고위 수도승 2 : 자네 원하던 대로 확실한 증거를 알아보고자 함이 아닌가? 아까부터 궁시렁 궁시렁 뭔 불만이 그렇게 많나?

젊은 수도승 : 그래서 말씀드리지 않았습니까. 제가 주장을 취소한다고요. 그랬는데도 세 분께서 이런 시험을 강행하지 않았습니까. 이건 말도 안 됩니 다, 안 되고 말고요.

고위 수도승 1 : (화를 내며) 자네는 좀 조용히 있게!

주 교 : 자, 그럼 한 번 물을 내려보도록 하지.

고위 수도승 1 : 예, 알겠습니다.

젊은 수도승 : (고위 수도승 1을 막으려고 하며) 안 됩니다!

고위 수도승 1 : 이제 와서 무어이 두렵겠는가? 배설물을 묻혔지만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았네. 신의 자비로우시다는 증거야. (젊은 수도승을 밀쳐 내며) 이거 놓게.


고위 수도승 1 물을 내린다. 물 내려가는 소리 "쏴아ㅡ"가 크게 난다. 일동 잠시 정지해 있는다. 정지한 채 변기를 본다. 인물들이 조금씩 조심스럽게 움직이려고 하는 순간, 갑자기 천둥소리가 난다. 조명은 켜졌다 꺼졌다 함으로써 번개가 치는 상황을 표현한다.

모두들 : 으아악


모두들 비명지르며 머리를 감싸고 몸을 웅크린다. 다들 눈에 안 띄게 노력한다. 변기에게 절을 한다.

주 교 : 자네, 이제 저 분이 신이시란 걸 믿을 수 있겠는가? 우리의 말이 옳았다는 것을 믿을 수 있겠는가?

젊은 수도승 : (두려운 듯한 목소리로) 물론이죠, 그렇고 말고요.

고위 수도승 1 : 신이시여, 저를 용서해주세요. 악한 뜻은 없었습니다.

고위 수도승 2 : 아, 우리를 태어나게 하신 근본이시여. 주교님, 신께서 노하신 것같습니다. 이러다 우리들 죄다 죽겠습니다. 경배를 드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고위 수도승 1 : (젊은 수도승에게 손가락질하며) 자네가 의심하지만 않았어도 이런 일은 없었을 게 아닌가?

젊은 수도승 :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아, 신께 씻을 수 없는 죄를 짓고 말았습니다.

고위 수도승 2 : 지금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닙니다. 신께서 노하신 것 같아요. 경배를 드립시다. 어서요.

주 교 : 좋네. 그렇게 하자구.


모두들 일어선다. 변기에게 계속 절을 하기 시작한다.

고위 수도승 2 : (절을 멈추고) 그러고 보니 오늘 원래 천둥번개가 친다고 기상청에서 발표했던 걸 뉴스에서 봤었던 것 같은데요.

젊은 수도승 : 이러시면 안 되요. 신이 정말로 노하실 거에요. 어서 경배하자구요.


모두들 : (절을 계속하며) 신은 위대하십니다ㅡ 신은 자비로우십니다ㅡ 신은 저희들에게 크나큰 은혜를 베풀어 주십니다ㅡ


조명 점점 어두워지며 암전.

소리 삽입 “젊은 수도승은 몇 년 뒤 높은 자리로 승진했다.”

 

 

Copyright 2002 donga.com. E-mail.sinchoon@donga.com
Privacy policy.